식물을 키우듯 사랑하라

199

우린 사랑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도 어찌 보면 식물을 대하는 것보다 사랑을 모르는 듯하다. 적어도 우리가 식물을 키울 땐 그 식물이 얼마큼의 물을 주어야 하는지, 햇볕은 얼마나 필요한지, 온도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식물의 특성, 식물이 원하는 것을 비교적 명확하게 알고 있다.

물론 잘 알고 있고 주의를 했음에도 식물이 내 마음대로 자라지 않는 경우도 발생하지만 대부분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대부분의 식물은 문제없이 잘 자란다.


식물과 사랑의 공통점


당신이 식물을 키우는데 식물의 특성에 대한 고민 없이 “식물은 물이 필수야”는 논리로 식물에게 많은 양의 물을 준다면 어떤 식물은 잘 자랄 수 있겠지만 반대로 어떤 식물은 뿌리가 상해 죽게 될 것이다. 그 반대인 경우도 마찬가지다.

사랑에도 식물을 키우는 것과 공통점이 있다. 내가 줄 수 있는 사랑이 아주 많더라도 상대방이 이를 받아줄 수 없다면 이는 부담으로 이어진다. 많은 사람들이 돌려받지 않아도 되니 나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하지만 상대가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다면 감정의 부채로 남게 된다.

아무리 돌려받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도 자신의 노력에 비례해서 기대를 갖기 마련이다. 상대는 물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한 컵이지만 내가 많이 가지고 있으니 더 주겠다고 두 컵을 주면 한 컵은 그저 밖으로 흘러넘쳐 버려지게 된다.

나중에 서운한 마음을 갖는 이유가 나는 두 컵을 주었는데 상대는 나에게 한 컵만 주었다는 식으로 표출되는데 이는 상대가 가진 컵의 크기를 고려하지 않고 무작정 내가 원하는 만큼(혹은 받고 싶은 만큼) 주었기 때문에 발생한다.


나는 노력했는데 그 사람은 왜 떠나갔을까?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과하게 상대에게 사랑을 주었음을 전혀 인식하지 못한다. 사랑이 물이라 한다면 햇볕은 상대가 원하는 환경이다. 어떤 식물은 햇볕이 강해야 잘 자라지만 반면 어떤 식물은 햇볕에 너무 오래 노출되면 잎사귀가 말라죽는다. 사랑에서도 연인이 원하는 행동이나 언어 선택, 공감 등 사랑 이외에도 행동적으로 조절해야 할 것이 있다.

대부분 사랑에 실패한다고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은 물과 햇볕을 주었는데 왜 식물이 죽었냐고 하소연하는 것과 같다. 그들이 필요한 정도를 파악하지 못하다 보니 나름의 노력을 했는데도 사랑을 이루지 못하거나 떠나보낸다.

보통 자신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 인터넷을 찾아보거나 낭만적인 영화를 참고하거나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지만 그들이 가지고 있는 식물과 나의 식물이 다르다는 것을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 그저 좋다는 것을 따라 하기만 한다.


얼마큼 줄 수 있느냐’가 아닌 ‘얼마큼 받을 수 있느냐


우리가 사랑을 할 때 중요하게 생각할 것은 나의 마음의 크기가 아니다. 내 마음이 아무리 큰 들 상대가 받아줄 수 있는 여력이 없다면 이는 넘쳐 버려지는 물과 다름없다. 연락을 자주 안 하는 사람에게 아무리 바빠도 화장실 갈 시간에 연락도 못하냐고 화를 내기도 한다.

집중하면 아무것도 볼 수 없는 사람도 있고 너무 바쁜 나머지 심리적으로 연락을 할 여력이 없을 수 있다는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사랑한다면 어떻게 해야 한다는 나의 기준에 맞춰 상대가 맞춰주길 바라다보면 상대는 자신은 채워줄 수 없다는 이야기로 관계를 종결하려 한다.

뒤늦게 연락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지만 이미 나는 연락을 자주 원했던 사람이기에 상대는 그걸 참고 있다는 것을 잘 알아서 그 말은 통하지 않기에 아무리 설득해도 관계가 회복되지 못한다.

우리가 누군가를 사랑할 때 생각해야 할 중요한 요소는 내가 얼마큼 사랑하느냐가 아닌 상대가 얼마큼 받아줄 수 있느냐를 고려해야 한다. 식물을 키우듯 사랑하라, 적어도 우린 식물을 키울 때 그 식물이 얼마큼의 물과 햇볕이 필요한지 잘 알고 있다.

상대가 얼마큼의 사랑(물)과 어떠한 행동(햇볕)을 원하는지 먼저 고려할 때 당신의 사랑은 보다 기능적인 사랑으로 발전할 것이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 식물을 키우듯 사랑하라

    우린 사랑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도 어찌 보면 식물을 대하는 것보다 사랑을 모르는 듯하다. 적어도 우리가 식물을 키울 땐 그 식물이 얼마큼의 물을 주어야 하는지, 햇볕은 얼마나 필요한지, 온도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식물의 특성, […]
  • 마조히즘 사랑, 사디즘 사랑

    마조히즘 사랑, 마조히즘 단어 자체에서 알 수 있듯 고통을 통해 자신의 만족을 느끼는 형태의 사랑을 의미한다. 겉으로 볼 때 고통을 받는 사랑에서 어떻게 만족을 느낄 수 있는가 하겠지만 실제 가학적인 파트너 곁에서 계속 관계를 유지하는 […]
  • 안정감을 주는 사람의 8가지 특징

    타인이 없이 혼자 고독을 즐길 줄 안다면 더할 나위 없지만 온전히 혼자서 자신을 찾을 수 있는 사람은 드물다. 사람은 항상 타인을 통해 자신을 증명하려 하기 때문에 주변 연애가 아니더라도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에 문제가 생기면 삶이 […]
  • 수동적 공격 (Passive Aggressiveness) 성격과 특징

    수동적 공격(Passive Aggressiveness)이란 직접적이지 않고 상대가 스스로 상황을 파악하고 문제를 떠안게 만드는 교묘한 방식의 공격으로 주로 가스라이팅과 같은 교묘한 학대로 나타난다. 이런 행동을 자주 나타내는 사람들은 타인을 통제하거나 지배하려는 특징을 나타내며 책임을 회피하는 사이코패시 특징을 […]
  • 애착 이론(Attachment theory)과 애착 유형(Attachment pattern)

    애착 이론(Attachment theory) 이란? 애착 이론(Attachment theory)은 인간이 다른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형성하고 유지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정신분석을 계보로 이어진 심리학 이론이다. 애착 이론에 따르면, 영아들은 부모나 다른 가족과 같은 주요 양육자들과 강한 감정적 유대를 형성한다. […]

The post 식물을 키우듯 사랑하라 appeared first on 나만 아는 상담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