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버스 우회 안 해. 경찰 알아서 잘하길” 홍준표 대구시장 ‘노빠꾸’ 발언

142

홍준표 대구시장이 오는 17일 대구 동성로에서 열릴 예정인 퀴어축제와 관련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 / 뉴스1

홍 시장은 12일 페이스북에 “퀴어 축제 때 주변 도로에 대해 버스 노선 우회 요청이 경찰에서 왔다”며 “대구시로서는 도로점용 허가나 버스 노선 우회를 할 만큼 공공성이 있는 집회로 보기 어려워 그런 조치를 취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집회 신고와 달리 도로점용 허가는 중구청 (관련) 사항이고 버스 노선 조정은 대구시 업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경찰에서 원만한 질서 유지를 잘해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시기 바란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인천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 / 뉴스1

홍 시장은 앞서 8일에는 동성로 상인회와 대구퀴어반대대책본부가 대구지법에 대구퀴어문화축제 집회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지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구의 상징인 동성로 상권의 이미지를 흐리게 하고 청소년들에게 잘못된 성문화를 심어줄 수 있는 퀴어축제를 나도 반대한다”며 “성소수자의 권익도 중요하지만 성다수자의 권익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시민들에게 혐오감을 주는 그런 퀴어 축제는 안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