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정신질환 있는 2030세대,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106

2030세대 젊은층이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앓았거나 앓고 있는 경우 심근경색 위험이 58%, 뇌졸중 위험이 42%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앓았거나 앓고 있는 20~30대 성인은 또래에 비해 심근경색 위험이 58%, 뇌졸중 위험이 42%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3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동원 최의근 순환기내과 교수와 박찬순 임상강사, 한경도 숭실대 교수 공동연구팀이 2009~2012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20~39세 성인 655만7727명을 추적 관찰해 정신질환 유무에 따른 심혈관질환(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위험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유럽 심장예방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젊은 나이의 정신질환이 평생 동안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는지 확인하기 위해 20~30대 성인 약 650만명을 정신질환 병력 유무에 따라 구분하고 약 7년 동안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을 추적 관찰했다.

생활습관(흡연, 음주)과 만성질환(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에서 정신질환 유무에 따른 차이는 없었다. 정신질환은 ▲우울장애 ▲양극성장애 ▲조현병 ▲불면증 ▲불안장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성격장애 ▲신체형장애 ▲섭식장애 ▲물질사용장애 등 10가지로 정의됐다.

관찰 결과 전체의 13%인 85만여명에게 정신질환 병력이 있었다. 7~8명 중 1명꼴로 정신질환을 앓았거나 앓고 있던 것이다. 정신질환 병력 유무에 따른 심혈관질환의 상대적 위험을 비교한 결과 정신질환 병력이 있으면 심근경색 발생위험이 1.58배, 뇌졸중 발생위험은 1.42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경색과 뇌졸중 위험에 미치는 영향은 각 정신질환마다 달랐다. 모든 정신질환이 심근경색 발생 위험을 증가시켰는데 특히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및 물질사용장애’ 병력이 있으면 심근경색 위험이 각각 2.13배, 1.47배까지 증가했다.

뇌졸중 발생 위험의 경우 성격장애와 조현병 병력이 있으면 각각 2.06배, 1.95배까지 증가했다. 반면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및 섭식장애 병력은 뇌졸중 발생 위험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 결과는 정신질환 병력을 가진 20~30대 성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또래보다 높아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최 교수는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았거나 받는 중인 젊은 성인에게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건강검진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함을 보여준다”며 “추후 정신질환 치료 시 심혈관질환 위험이 일반인 수준으로 정상화될지에 대한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