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가내고 몰래 ‘해외여행’ 가려던 여성…공항에서 직장 상사 마주쳐 ‘대참사’ 벌어졌다

109

병가 승인한 직장 상사와 공항에서 마주쳐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병가를 내고 해외여행을 가던 한 여성이 공항에서 직장 상사를 마주치는 소름 돋는(?) 경험을 했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해외여행을 가던 한 여성이 공항에서 직장 상사를 만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고향인 발리에 가고 싶어져 지난달 21일 상사에게 ‘병원을 예약했다’는 거짓말로 병가를 낸 뒤 공항을 찾았다가 이런 경험을 하게 됐다.

탑승 대기 중 들려온 익숙한 목소리

발리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던 이 여성은 자신을 부르는 익숙한 목소리를 듣게 됐다. 목소리의 주인은 다름 아닌 그의 병가 요청을 승인한 직장 상사였다. 상사는 여성에게 “여기가 병원이냐”고 물으며 거짓으로 병가를 낸 여성의 행동을 꼬집었다.

발리 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던 상사가 여성의 모습을 발견한 것이었다. 거짓말이 들통난 여성은 머릿속이 하얘진 상태로 상사와 함께 발리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거짓으로 병가를 쓴 그녀가 직장에 복귀한 현재, 고용주로부터 어떠한 처벌을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녀의 소름 돋는 경험을 접한 누리꾼들은 “거짓말은 안 걸릴 거짓말로 해야 한다”, “참 신기하게도 직장인들은 월, 금 혹은 연휴 앞뒤면 아파온다”, “내가 다 민망하다. 진짜 잘못 걸렸다”, “해고 통지 안 받았으면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