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들 걸고 부정한 돈 받은 적 없다”…‘쯔양 협박’ 의혹에 카라큘라가 밝힌 입장

176

카라큘라 “부정한 돈 받은 적 없어”

YouTube '카라큘라 미디어'

유튜버 카라큘라가 유명인들의 약점을 빌미로 돈을 뜯어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11일 카라큘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초저녁부터 몸살감기가 있어서 약 먹고 깊게 푹 자고 일어나니까 부재중 전화 40통에 유튜브 채널은 온통 악플 천지에 언론 기사까지 마치 제가 무슨 사적제재로 뒷돈 받아 X 먹은 천하의 X자식이 되어 있다”고 적었다. 

그는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이른 아침부터 정신이 얼얼하긴 합니다만 허웅 사건에 대한 보복인 건지 아니면 누군가 의도적으로 조직적 음해 공작인 건지”라며 “구제역 씨 그리고 가세연 김세의 대표팀 지금 이거 감당들 가능하냐”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카라큘라는 “세상 잃을 게 없는 사람이 무서운 게 아니라 가진 게 많은 사람이 모든 걸 잃을 준비가 되었을 때 진짜 광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먹은 사실이 없다. 그리고 그것을 제가 지금껏 유튜버로 살며 유일한 삶의 자부심으로 살아왔다”고 했다. 

카라큘라는 추후 반박 자료와 함께 해명 영상을 빠르게 만들어 올리겠다고 했다. 

가세연 “쯔양 협박당해”…쯔양의 충격 고백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쯔양이 ‘렉카 연합’으로 불리는 이른바 ‘사이버 렉카’로부터 협박당해 돈을 갈취당했다고 주장했다. 

YouTube 'tzuyang쯔양'

이 과정에서 카라큘라 또한 렉카 연합 유튜버 중 한 명으로 지목됐다. 

이후 쯔양은 이날 새벽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켜고 전 남자 친구 A씨로부터 당한 폭행과 착취 피해를 고백했다. 

쯔양은 방송하기 전 만났던 남자 친구를 언급하며 “처음에는 엄청나게 잘 해줬는데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더라. 헤어지자고 얘기를 하니 그때부터 지옥 같은, 많은 일들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헤어지자고 하니 저를 몰래 찍은 동영상이 있었다며 헤어지지 못하게 협박했고 그 뒤로 우산이나 둔탁한 걸로 많이 맞았다”고 밝혔다. A씨가 자신이 일하는 술집에 데려가 술 따르는 일을 잠깐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