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으로 22세에 세상 떠난 여대생, 알바로 모은 600만원 후배들 위해 기부

90

대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차수현씨

대구대 제공

교사를 꿈꾸며 대구대학교 생물교육과에서 공부하다 대장암으로 세상을 뜬 차수현 학생이 마지막 유언으로 대학생활 중 아르바이트로 모은 600만 원을 사범대학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써 달라며 기탁했다.

10일 대구대는 차수현(22) 학생의 아버지 차민수씨가 지난달 중순 자신의 딸이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모은 돈을 교사의 꿈을 대신 이뤄 줄 후배들에게 써 달라며 대학 발전 기금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수현 학생은 지난 2021년 3월 교사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이 학교 사범대학 생물교육과에 입학했다. 그러나 입학과 동시에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건강 검진을 받던 중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을 진단받은 것이다. 

이 질병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에서 수천 개의 선종이 생기는 질환이다. 20여 년 전 수현 학생의 아버지도 같은 병으로 오랜 기간 투병을 해왔다. 

차민수 씨는 “수현이가 저와 같은 병 진단을 받았을 때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다”며 “딸에게 몹쓸 병을 물려줬다는 생각에 너무 괴로웠다”고 말했다.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큰 병이었지만 수현 학생은 후유증이 큰 수술보다 자연치유 쪽을 택하고 3년간 한 학기도 쉬지 않고 열심히 공부했다. 아픈 몸 상태에도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 학생으로 활동했으며 교내에 위치한 한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여느 대학생과 다름없는 생활을 이어갔다.

후배들이 자신의 꿈을 대신 이루는데 써 달라며 기탁

그러다 지난해 말 병세가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현 학생은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올해 휴학한 후 투병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나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달 초 22세의 꽃다운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수현 학생은 생전 병상에서 아르바이트를 통해 모은 돈 얘기를 꺼낸 적이 있다고 한다. 그는 “제가 이루지 못한 꿈을 후배들이 대신 이룰 수 있도록 돕는 데 쓰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아버지는 딸의 바람대로 사범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차 씨는 “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이 모두 딸처럼 느껴진다”며 “딸의 후배들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대 제공

이정호 대구대 부총장은 “자식 잃은 부모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겠지만 같은 학과 교수로서 제자를 잃은 마음 또한 황망하기 그지없다”면서 “수현 학생의 못 이룬 꿈이 캠퍼스에 잘 간직되고 후배들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대는 수현 학생이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에 있는 벤치에 수현 학생의 이름과 추모 문구를 넣어 그의 소중한 꿈을 그리기로 했다. 벤치에는 “당신의 희망과 꿈을 기억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영원히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