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보다 더…” 의외의 ‘하차감’ 뿜어낸다는 지하철역의 충격 정체

192

고가 차량에서 내릴 때 타인의 시선을 받으며 만족감 느끼는 ‘하차감’

인사이트

고가 차량에서 내릴 때 타인의 시선을 즐기는 ‘하차감’이 자동차가 아닌 ‘지하철역’에서 나온다는 한 누리꾼의 주장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극강의 하차감은 ‘자동차’가 아니라 ‘지하철역’에서 나오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수도권 지하철 3호선 ‘도곡역’의 사진과 함께 “자동차는 뭐 리스도 있고, 람보르기니 아닌 이상 누가 독일 3사 자동차에서 내리는 걸 쳐다보고 있냐”며 운을 뗐다.

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 3사의 차량을 포함한 고가 차량이 국내를 활보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고가 차량의 ‘하차감’이 줄어들게 됐다는 것이다. 

그가 언급한 ‘하차감’이란 수년 전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등장한 단어로, ‘고가 차량에서 하차할 때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느끼는 만족감’을 뜻하는 말이다.

강남, 잠실, 청담, 신사역은 하차감 ‘제로’

A씨는 “반면 지하철역에서는 다르다. 누군가 ‘도곡역’에서 내리려고 하면 ‘우와 저 사람 여기 사는 건가?’하는 생각을 하며 힐끔힐끔 쳐다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강남 아파트에 사는 친구와 골프 치러 주말마다 도곡역에서 내리고 타는데 그때마다 ‘이게 하차감이구나’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하차감을 주는 역 또한 정해져 있음을 주장했다. 그는 “강남역과 잠실역은 환승역이기 때문에 하차감이 제로다. 청담, 신사역도 마찬가지”라며 “유동인구가 많은 잠실역은 하차감이 제로지만 실거주민이 타고 내리는 잠실나루역은 하차감이 엄청나다”고 설명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압구정역도 출구가 중요하다. 1번 출구로 나가는 사람들이 찐 압구정 주민들이다”, “포르쉐 모는 사람보다 도곡역에서 내리는 사람이 더 멋져 보인다”, “무슨 느낌인지 알겠다. 버스 탔을 때도 비싼 아파트에서 내리는 학생보고 부러운 기분이 든 적 있다”, “기가 막힌 비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감했다. 

반면 “실제로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다니 경악스럽다”, “그런 사람들은 일단 지하철을 안 탄다”, “이젠 하다 하다 지하철역에서 내리는 걸로도 눈치를 봐야 하냐”며 질색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