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못 가면 ‘개근거지’ 놀리는 한국 초등학생들”…외신이 보인 반응

135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개근거지’ 별명 유행

초등학생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성실함의 상징이었던 ‘개근’이 이제는 가난의 상징이 되어버렸다. 일부 초등학생들이 학기 중 체험학습을 신청하지 않고 개근하는 아이들을 비하하기 위해 ‘개근거지’라는 별명을 붙이기 시작하면서다.

우리나라에서도 사회 문제로 지적하고 있는 가운데 외신도 이 표현에 깜짝 놀랐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통적으로 개근은 도덕적인 의무로 간주됐으나 워라밸을 중시하는 분위기로 인해 최근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매체는 “한국의 젊은 세대에게 ‘완벽한 출석률’은 여행이나 휴식에 쓸 시간과 돈이 없어 학습과 돈 버는 것에만 전념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화제가 된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을 둔 아버지 A씨. 그는 “아들이 친구들에게 ‘개근거지’라는 놀림을 받아 울었다”며 “학기 중 체험 학습이 가능하다는 안내는 받았으나 안 가는 가정이 그렇게 드물 줄은 생각도 못 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아이를 달래주기 위해 경주나 강릉, 양양 등과 같은 국내 여행을 알아봤으나, 아이는 해외여행을 원했다고 한다. A씨는 “아이가 ‘한국 가기 싫다. 어디 갔다 왔다고 말할 때 창피하다’고 말했다”며 “체험학습도 다른 친구들은 괌, 싱가폴, 하와이 등 외국으로 간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개근거지’의 충격적인 뜻…외신 반응은?

결국 A씨 부부는 아들과 함께 해외여행을 결심했다. A씨는 “당연히 모든 세대만의 분위기나 멍에가 있겠지만 저는 그냥 없으면 없는 대로 자라고 부모께서 키워주심에 감사하면서 교복도 가장 싼 브랜드 입고 뭐 사달라고 칭얼거린 적도 없었다”며 “요즘은 정말 비교문화가 극에 달한 것 같다. 참 갑갑하다. 사는 게 쉽지 않다”고 허무함을 표했다.

매체는 “한국 전문가들은 ‘개근거지’라는 용어가 물질주의와 성공을 위한 치열한 경쟁 등으로 인한 사회적 압박과 연관 있다고 본다”며 “전문가들은 그것이 심리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했다. 매체는 또 아동학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성장기에 ‘개근거지’라는 말을 들으면 그 낙인이 평생 상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해외 누리꾼들도 “‘개근거지’라는 단어의 뜻이 너무 충격적이다”, “가슴 아픈 별명이다”, “성실하다는 뜻이니 너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워 하고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