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 친구들과 ‘태국 파타야’ 놀러간다는 예비신랑…여친은 “파혼할까요?”

169

결혼 전 ‘태국 파타야’ 여행간다는 남자친구…여성은 ‘파혼’ 고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신랑’ 남자친구에게 “나, 친구들과 함께 ‘동남아시아’ 태국 파타야로 여행 다녀올게”라는 말을 들은 여성이 파혼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여성은 남친이 가는 태국의 밤문화를 걱정하고 있었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예랑(예비 신랑)이 결혼 앞두고 남자들끼리 태국 간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올라온 직후 여러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로 퍼져나갔다.

글쓴이 A씨는 여성으로, 현재 결혼을 준비 중이다. 그는 “이번 여름 남친이 자기 친구들과 넷이서 태국 파타야 여행을 갈 거라고 한다”라며 “저는 ‘갈 거면 같이 사는 것도, 결혼도 모두 없던 일로 하고 가라’고 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A씨가 남친의 여행을 반대하는 데에는 다 그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여행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었다. 여행지가 문제였다. 그는 “지난해에 부모님과 태국 여행을 갔는데 방콕을 지나 파타야에서 일정이 끝나고 저녁에 번화가를 산책하러 갔다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길거리에 음식점·카페는 전혀 없고 전부 다 문란한 술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헐벗은 아가씨들이 죄다 길에 나와 들어오라며 홍보하고 남자 웨이터들은 성기가 버젓이 나온 홍보물을 뿌리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음란하고 저속하기 그지 없었다는 이야기다. 또 “길거리에는 대마 냄새로 가득해 충격 먹고 부모님과 호텔로 돌아왔던 기억이 있다”고 설명했다.

A씨 “태국 파타야, 밤문화 문제 있어”…남친 “나 못 믿냐”

A씨는 “젊은 한국인 남자분들도 많던데 밝은 얼굴로 전혀 거리낌없이 성매매업소로 돌진하는 걸 보며 나중에 내 남자친구는 절대 이곳에 못 오게 해야겠다 마음먹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남자친구의 반응은 A씨의 기대와 달랐다고 전했다.

남자친구는 “너와 나 사이에 신뢰가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며 “가서 이상한 짓 안 할 건데 문란한 사람 취급하냐. 결혼 전에 한번 다녀오려고 하는데 왜 자기를 이해 못 하냐”고 했다. 서로 신뢰를 하는 사이라면 믿어줘야 하는 거 아니냐는 게 남친의 의견이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해당 게시글에 누리꾼들 의견은 엇갈렸다. 남자를 믿을 수 없다는 이들은 “젊은 남자 4명이 태국 여행이면 100% 맞다” “지금 안 가도 결혼하고 갈 거다” “결혼 취소하는 게 좋을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반면 A씨를 나무라는 이들은 “호주 워홀 다녀온 여성이라고 다 문란한 게 아니듯, 친구들과 ‘가성비 여행지’ 다녀오는 게 다 문란한 것은 아니다”, “태국 파타야를 못 믿겠으면 여행비 보태줘서 하와이 호놀룰루 보내라”, “이참에 유럽 여행 다녀오게 비행기+호텔비 보태줘” 등의 의견을 나타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