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4명 같은날 떠나보낸 신한은행…‘발인식’서 슬픔 주체 못한 회장·은행장

69

직원들 발인식 참석한 신한은행 회장·은행장…슬픔 주체 못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시청역 돌진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신한은행 직원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 뉴스1

같은 날, 한시에 억울한 ‘참사’를 당해 세상을 떠난 직원들을 본 사장(은행장)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시민들은 지금껏 그 누구보다 더 진심 어린 슬픔을 토해내는 은행장을 보며 “진심이 느껴져 보는 나도 슬퍼진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4일 오전 5시 15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지난 1일 밤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벌어진 교통사고로 인해 세상을 떠나게 된 신한은행 직원 故 박모씨(44)와 이모씨(52), 또 다른 이모씨(52)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발인식은 장례식장 지하 1층에서 유족 중심으로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유족은 발인식을 마치고 비통한 표정으로 나와 운구차 앞에 섰다.

짧은 곱슬머리에 상복을 입은 유족은 고인을 하늘로 떠나보낼 수 없다는 듯 관을 붙잡고 통곡했다. 다른 유족과 지인들 역시 침통한 표정을 지으며 슬픔을 주체하지 못했다.

분위기는 너무도 어두웠다. 장마로 인해 탁한 하늘이 더 분위기를 비통하게 했다.

유족들은 운구 차량 앞에서 더 극심한 슬픔을 토해냈다. 얼굴을 잔뜩 일그러뜨리거나, 터져 나오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뉴스1

이 자리에는 신한은행 임직원들도 함께 했다. 약 50명의 임직원들이 모여 동료들이 가는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발인식에는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정상혁 신한은행장도 이날 발인식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자신들과 함께 회사를 이끌어온 직원들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표정이었다. 눈가에는 눈물이 맺혀 있었다.

정상혁 신한은행장(8대) / 뉴스1

특히 정상혁 은행장은 코까지 빨갛게 될 정도로 눈물을 지었다.

이 때문에 시민들 사이에서는 “고인과 같이 근무했던 인연이 있는 게 아니냐”라는 추측이 나왔지만, 신한은행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많이 슬퍼하신 건 맞다. 하지만 그런 인연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 시민은 “의례적으로 발인식에 참석만 할 줄 알았는데, 눈과 코가 빨갛게 될 정도로 슬퍼하는 거 보니 진심이 느껴진다. 또 이번 참사가 더 참담하게 느껴진다”라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시민들은 여러명의 직원이 말도 안 되는 일을 겪게 된 것을 보고 슬퍼하지 않을 수 없을 듯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뉴스1

한편 함께 변을 당한 이모(54) 씨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따로 진행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