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쿵’ 쓰러지자 당황한 어린 딸…달려와 CPR 실시해 살리고 사라진 여성

69

쓰러진 남성, 가벼운 타박상 치료 받고 곧바로 퇴원

YouTube 'SBS 뉴스'

마트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50대 남성에게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진행해 목숨을 구한 여성의 모습이 화제다.

3일 TJB는 지난달 30일 오후 1시께 대전 유성농협 하나로 마트에서 딸아이와 함께 장을 보고 있던 50대 남성이 돌연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은 온몸을 떨며 마비 증세를 보였고 이내 호흡이 멈추는 등 위험한 상황에 놓였다.

남성과 함께 있던 딸은 갑자기 쓰러진 아빠의 모습에 놀라 어찌할 줄 몰라 당황해하고 있었다.

그때였다. 주위에 있던 하늘색 원피스를 입은 여성이 남성에게 달려와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함께 있던 마트 직원 역시 여성의 옆에서 남성의 기도를 확보하고 온몸을 주무르는 등 응급처치를 도왔다.

여성의 발 빠른 대처 덕분에 남성은 쓰러진 지 4분 만에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다.

이 여성은 현장에 구급대원이 도착하자 자신의 이름과 연락처 등을 묻는 말에 ‘괜찮습니다’라며 홀연히 자리를 떠났다.

이후 매체는 온갖 수소문 끝에 남성을 구한 여성의 정체가 19년 경력의 베테랑 간호사 유수인씨였다고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유 간호사는 대전시립 제1노인전문병원의 간호과장이었으며, 당시 상황에 대해 “(남성이) ‘숨이 안 쉬어져요’라며 뒤로 넘어졌다고 하길래 순간 ‘이건 심정지구나’하고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저도 모르게 무조건 사람을 빨리 살려야겠다. 심폐소생술을 해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유 간호사 덕분에 목숨을 구한 남성은 병원에서 간단한 타박상 치료를 받고 곧바로 퇴원할 수 있었다고 한다.

유성농협은 마트 내 발생한 응급환자에게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유 간호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ouTube ‘SBS 뉴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