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 돌진한 70대 택시기사, 급발진 주장…“마약 검사서 ‘양성’ 반응”

47

‘서울시청역 참사’ 이틀 만에…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로 택시 돌진

뉴스1

‘서울 시청역 역주행 참사’ 이틀만에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로 택시가 돌진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이 사고로 3명이 큰 부상을 당했고, 70대 택시기사 A씨는 ‘급발진’을 주장했다.

그런데 A씨가 사고 후 경찰이 실시한 마약 간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입건 후 실시된 마약 간이 검사에서 모르핀 양성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이와 관련해 “평소 몸이 좋지 않아 다량의 약을 처방받아 먹고 있다”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다만 마약 간이 검사는 결과가 빨리 도출되는 대신 감기약을 복용해도 필로폰이나 아편류 양성 반응이 나올 수 있는 등 정확도 측면은 다소 떨어진다.

A씨는 당뇨나 고지혈증 등 여러 가지 약을 복용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A씨의 처방약, 채취한 모발, 소변 등을 보내 정밀 검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A씨는 사고 후 실시된 음주 측정에서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5시 15분께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까지 승객을 태워준 뒤 주차장을 빠져나가기 위해 유턴하던 중 보행자 3명과 차량 4대를 치었다.

뉴스1

3명중 1명은 중상을 입었고 다른 2명은 경상을 입었다. 응급실 외벽도 크게 파손됐다.

운전을 한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급발진을 주장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다른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뉴스1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