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박정희·육영수’ 생애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내레이션 참여

57

육영수 여사 서거 50주기 맞아 극장 개봉 논의

고두심 / 뉴스1

‘국민배우’ 고두심이 故 박정희 전 대통령과 故 육영수 여사의 생애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때면’의 내레이션을 맡는다.

3일 가수 김흥국이 자신의 이름을 따 설립한 영화 제작사 흥픽쳐스는 배우 고두심이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때면’의 내레이션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때면’은 박정희 전 대통령과 영부인 육영수 여사의 생애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로, 70%의 실록 영상과 30%의 재연이 혼합된 120분의 논픽션 영화다.

영화는 박 전 대통령 부부가 성장하던 일제 강점기 말부터 시작되며, 혼란스러웠던 해방 정국과 6·25 전쟁을 거친 한국이 산업화에 이르기까지의 모습을 담는다.

김흥국은 “박정희 대통령, 육영수 여사의 사실상 첫 다큐영화 개봉을 앞두고 가슴이 터질 것 같다”며 “(시사회가 열리는 날)감격으로 펑펑 울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연출자 윤희성 감독은 “백범 김구 암살과 대구 폭동 등 해방정국에서 벌어진 주요 사건의 내막과 민족의 최대 비극 6·25 전쟁 속에서 만나는 박정희와 육영수의 비화가 조명되는 것이 주목할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 5일 만에 설악산 전선으로 달려가, 사선에 서 있는 신랑을 만나기 위해, 목숨 걸고 군복차림으로 전선에 도착하는 육영수 여사의 사랑이 가슴 깊이 와닿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한편 지난 1980년부터 2002년까지 22년간 방송됐던 드라마 ‘전원일기’를 통해 ‘국민엄마’라는 별명을 가진 고두심은 지난 1972년 배우 데뷔 후 지상파 방송 3사 연기대상과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을 포함해 드라마 부문에서 받을 수 있는 대상을 모조리 휩쓴 ‘국민배우’다.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때면’은 오는 19일 오후 3시 국회의원관 대회의실에서 영화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첫 시사회를 가지며 다음 달 15일 육영수 여사의 서거 50주기를 맞아 극장 개봉을 논의한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