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사서 쓰는 줄 알았는데…노래방 반주, 직원들이 영혼 갈아 만들고 있었다 (영상)

33

노래방 반주, 알고 보니 ‘이렇게’ 만들어…온라인서 화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노래방 반주기에 들어있는 수많은 곡들, 알고 보니 직원들의 피와 땀이 녹이 있는 하나의 ‘작품’이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달 26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의 한 클립 영상이 화제가 됐다.

이날 방송에는 노래방 업계의 쌍두마차 태진의 홍진명 대리와 금영의 김동영 사원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같은 곡이라도 회사에 따라 반주기 다르지 않냐. 노래를 부르시는 분에 따라 반주 취향이 갈리기도 한다. 우리 회사 반주가 더 나은 점이 있냐”라고 물었다.

태진의 홍진명 대리는 “음원과 최대한 가깝게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면서 원곡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고 했다.

이에 금영의 김동영 사원은 “목소리와 반주가 잘 섞일 수 있게 제작한다. 나만의 음원으로 만들어주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반주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홍진명 대리는 “음원을 사서 목소리만 빼고 반주기에 입히는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더라. 저희는 음반 하나 제작한다는 생각으로 똑같은 절차를 통해서 만들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반 음악을 만들 듯이 악기 연주를 녹음하고, 검수 작업을 거쳐 가사 싱크를 넣고 어울리는 영상을 매칭한다”라고 설명했다.

김동영 사원은 “한 곡 만드는 데 생각보다 꽤 오래 걸리는 작업이다”라고 덧붙였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생각보다 복잡한 제작 과정에 누리꾼들은 “정성 대박이다”, “와 직접 다 연주하는 거였다니”, “원곡 후보정한 건 줄 알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YouTube ‘유 퀴즈 온 더 튜브’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