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서 직접 쓴 ‘종이 번호판’ 달고 추돌사고 낸 아줌마…경찰조사 결과 드러난 더 충격적인 진실

108

무면허, 무보험, 가짜 번호판까지 

보배드림

직접 그린 종이 번호판을 달고 다닌 차주가 추돌 사고를 낸 가운데 무면허·무보험이었던 사실까지 드러났다.

지난달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출근길 충남의 한 초등학교 앞을 지나다 후방 추돌 사고를 당했다는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아침에 초등학교 앞을 지나다가 뒤차(모닝)에 후방 추돌당했다”며 “항상 지나다니는 곳이라 어린 학생들 등교 시 안전 운전 하려고 서행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보배드림

이어 “이날도 15km 정도로 서행 중 길 건너는 학생이 있어 잠시 정지했다”며 “그런데 뒤에서 그대로 추돌해 버렸다”고 설명했다.

A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보험사 출동 요청으로 사고를 처리했다. 가해 차량 운전자인 여성 B씨도 사고 후 곧바로 차에서 내려 사과하며 순조롭게 사고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문제는 추돌 사고를 낸 가해 차량이 손으로 직접 그린 번호판을 달고 있었다는 것이다. A씨가 공개한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해당 차량에는 흰색 종이에 매직으로 쓴 듯한 번호가 적힌 모습이다.

심지어 경찰 조사 결과 수기 작성된 번호판 번호도 잘못돼 있었으며 B씨는 무보험, 무면허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차도 출고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더 짜증 나는 부분도 있다”며 “센터 연락해서 가견적 받아보니 수리비가 250만 원 정도 나온다고 연락받았다”고 토로했다.

사고 이후 B씨는 A씨에게 “사정이 힘들다, 한부모 가정이다”라며 한 번만 선처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끝으로 A씨는 “형사 합의, 민사 합의를 보고 차량 수리, 렌트, 병원은 자차보험 접수해서 하면 되는 것이냐”며 “개인 합의가 쉽지 않아 보인다. 어떻게 해야 잘 처리되겠냐. 답답하다”고 울분을 토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황당한 기색을 보였다.

댓글에는 “저 정도면 범죄자 아니냐”, “봐주지 말아라”, “정신적으로 문제 있는 사람 같다”, “단순 추돌사고에 범법이 몇 개지”, “아무리 사정이 딱해도 너무 심하다”, “처벌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