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억 빚 청산’ 이상민, 여성에게 잘보이려 “170곡 저작권료, 사후 70년간 배우자가 받아” 어필

55

“작사가 100곡, 작곡이 70곡 정도 된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최근 ’69억 원’의 빚을 청산한 가수 이상민이 여성들과의 미팅에서 저작권료를 어필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3주년 특집을 맞이해 3대3 단체 미팅이 진행됐다.

미팅 대상은 배우 이수경, 최여진, 강경헌과 이상민, 임원희, 탁재훈이었다.

이날 이상민은 “동거 아니면 결혼을 위해 일을 줄였다. 새로운 인연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싶다”며 결혼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냈다.

자기소개 시간에는 “어렵게 살지 않는다”며 “혹시 아직 저에게 빚이 남았냐고 물어보실까 봐 미리 답한다. 이젠 빚이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엔 (빚이 있어서) 먹고 싶은 음식의 가격을 먼저 봤다”며 “지금은 그런 것 없이, 가격 안 보고 먹고 싶은 음식 모두 주문한다”고 달라진 근황을 전했다.

진지하게 자기소개를 이어가던 이상민은 여성들에게 저작권료를 어필하기도 했다.

그는 “작사 100곡, 작곡 70곡 저작권이 나온다. 저작권료는 사후 70년간 배우자에게 주겠다”고 선언하며 “저작권 협회 정회원이라 65세부터 따로 협회 연금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탁재훈은 “배우자가 빨리 돌아가시길 원하겠다”고 농담을 던졌고 이상민은 “죽으라면 죽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1대1 데이트에서 이수경은 이상민과의 미슐랭 데이트를 선택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두 사람은 노트에 각자의 소원을 적었고 이수경은 “올해 만나는 사람 모두 행복하길 바라고, 좋은 인연 만나고 싶다. 드라마 ‘개소리’ 대박”이라고 빌었다.

이상민은 “올해 꼭 좋은 사람 만나서 가족을 이룰 수 있게 해주세요. 저는 그거 하나면 죽을 때까지 소원 없습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이상민은 사업 실패로 69억 원에 달하는 빚을 떠안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지난 2005년부터 빚을 갚아왔으며 최근 20년 만에 빚을 모두 청산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네이버 TV ‘신발 벗고 돌싱포맨’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