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자고 하면 “돈 없다”는 친구들…관찰해보면 7가지 공통점 있다

39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가난을 거꾸로 하면 난가…?”

매일같이 “나 돈 없다”, “나 거지다” 울부짖는 친구들. 용돈을 받고, 아르바이트를 하는데도 ‘텅장’의 고통에 허덕이는 친구들이 주변에 있는가.

이 친구들을 잘 관찰해보자. 이들에게는 마치 ‘복붙’한 듯한 아래와 같은 공통점이 있다.

1. 핫플레이스 글에 늘 댓글을 남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JTBC '아는형님'

SNS상에서 이런 유형의 친구들이 가장 많이 보이는 곳은 다름 아닌 ‘핫플레이스’ 소개, 모음 글이다.

이런 글을 보면 이 친구들은 댓글로 꼭 누군가를 태그해 “이번 주말에 가자”며 해맑게 신나한다.

2. 학생식당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뛰어난 맛 대신 저렴한 가격이 특징인 학생 식당이나 기숙사 식당. 이곳에서 이 친구들은 별로 찾아볼 수 없다.

이 부류 대부분이 곧 죽어도 ‘맛’과 ‘분위기’를 추구한다.

3. 반대로 카페에서는 보인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JTBC '아는형님'

학생 식당에 없던 이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카페에 왕왕 출몰한다.

그리고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아낌없이 케이크를 시킨다. 음료는 물론 라지 사이즈로.

4. 술 먹을 돈은 어떻게든 만든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치지 못하듯, 놀기 좋아하는 이 친구들은 술자리에 잘 참석한다.

그리고는 외친다. “먹고 죽자!”

5. 택시 타는 일이 잦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아내의 유혹'

지각할 것 같다거나 몸이 조금 피곤하다 싶으면 쉽게 택시를 잡아타고는 한다.

특히 술을 마시고 나서 그렇게 택시를 잘 탄다.

6. 한 달 벌고 일주일 만에 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1 '열린음악회'

한 달 고생해 간신히 손에 넣은 월급. 또는 용돈. 그렇다고 꼼꼼한 계획 하에 사용하느냐? 이 친구들은 그런 거 없다. 기분에 따라 그때그때 시원하게 쓴다.

이후 일주일 만에 통장이 ‘텅장’이 되었다며 슬퍼하는 모습을 주위에서 자주 볼 수 있다.

7. 신기하게 할 건 다 하고 산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뮤직비디오 '블락비-베리굿'

돈 없다고 슬퍼하면서도, 이 친구들의 SNS를 살펴보면 할 건 다 하고 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놀러도 잘 다니고, 잘 먹고, 그런다. 그런데 또 막상 만나면 울상을 지으며 말한다.

“나 거지야…”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