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뜸했던 ‘고등래퍼’ 출신 하선호, ‘교생 선생님’ 된 근황 전했다 (영상)

62

고등래퍼 출신 하선호, 근황 전해

YouTube '하선호 (Sandy)'

Mnet ‘고등래퍼’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래퍼 하선호가 ‘교생 선생님’이 됐다.

근황이 전해진 건 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다. 하선호는 ‘고생실습 간 고등래퍼’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현재 대학교에서 연극영화과에 재학 중인 하선호는 교직 이수 후에 예고로 교생 실습을 나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처음 출근하는 날, 하선호가 선택한 복장은 세미 정장이었다. 그는 “첫 출근이라서 세미 정장으로 입었다. 오늘은 회의가 있다고 해서 좀 일찍 나선다”고 말했다. 

교생 선생님으로 하선호가 온다는 소식은 첫 출근 날 학교에 소문이 났다. 하선호는 “내가 없는 사이에 교무실에 왔다 간 모양”이라고 그 이유를 추측했다. 

교실로 들어서 학생들에게 인사를 건네자 한 학생이 ‘고등래퍼’를 봤다며 반겼다. 

이에 하선호는 “그걸 봤던 걸 기억하냐”며 “절대 선생님들 앞에서는 아는 척 마라. 선생님들 앞에서는 눈치 보인다”고 했다. 

힘든 마음에 눈물을 흘리기도 한 하선호는 천천히 교생 생활에 적응해 나갔다. 학생들은 물론 동료 교직원들과도 교류하며 즐거운 교생 생활을 이어 나갔다. 

학생들 앞에서 직접 랩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날 하선호가 선보인 랩은 자신이 고등학생 때 썼던 ‘타는 목마름으로’라는 곡이었다. 

멋진 랩을 선보인 하선호는 음악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음악 활동 계획은 없다. 고3 이후로 음악은 거의 안 했다. 다른 진로를 생각 중이다. 음악이 하고 싶다고 수월하게 풀리는 분야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문제도 있고, 외고에 갔다고 소개했다시피 공부도 좋아했다. 지금은 (음악) 생각 없다”고 밝혔다. 

YouTube '하선호 (Sandy)'

하선호는 “음악을 선택한 여러분이 전공도 다 다르고 분야도 다르지만, 핵심적인 고충은 같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 시간이 절대 헛된 게 아니다. 지금 뭔가를 도전해 보고, 끝까지 매진해 보면서 이 경험이 소중하다는 걸 알고, 하루하루 행복하게 충실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교생 마지막 날에 하선호는 학생들에게 선물을 나눠주기도 했다. 헤어짐이 아쉬워 눈물을 보이는 학생들도 있었다. 

팬들은 댓글을 통해 “하선호님의 모든 활동과 꿈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잘 지내는 것 같아서 너무 다행입니다”, “너무너무 멋져요 언니”라며 자신의 삶을 멋지게 살아가고 있는 하선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YouTube ‘하선호 (Sandy)’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