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남긴 ‘코카콜라’ 먹다 생일날 생이빨 12개 뽑게 된 댕댕이

44

인사이트Metro

주인이 마시고 컵에 남아있는 콜라를 핥아먹던 반려견이 결국 치아를 몽땅 잃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월트셔 주 트로브리지 지역 중학교 교사로 일하는 케이트(Kate)와 반려견 레이디(Lady)의 사연을 소개했다.

20살 노령견인 레이디는 20번째 생일날 동물병원에서 발치 수술을 받았다.

총 16개 치아 중 12개를 발치했는데 녀석이 이빨을 뽑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코카콜라 때문이었다.

인사이트Metro

케이트는 “평소 내가 자주 먹던 다이어트 코카콜라를 마셨다. 내가 먹고 컵에 조금 남은 코카콜라를 레이디가 모두 마셨다”고 전했다.

이어 “코카콜라가 안 좋은 줄 알고 뺏은 적도 많다. 하지만 그때마다 흥분을 하며 잠을 자지 않을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케이트는 “레이디가 이빨이 빠진 것은 코카콜라 때문이기도 하지만 나이가 많아서라는 진단을 들었다. 지금부터라도 건강을 위해 조금씩 콜라를 줄여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etro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