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죽으면 또 나올게요”…관객들 울린 전국노래자랑 ‘역대 최고령 참가자’ 무대 (영상)

84

1922년생 강예덕 할머니

YouTube 'KBS 레전드 케이팝'

역대 최고령 참가자 기록을 갈아치우며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102세 할머니의 모습이 공개됐다.

KBS 장수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고 있는 코미디언 남희석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화순. 102살. 강예덕 할머니. 덕분에 이날 많이들 울었다. 건강하시고 꼭 다음 화순 노래자랑에도 나와달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지난달 2일 방송된 전국노래자랑 전남 화순군 편에 출연한 102세 강예덕 할머니의 무대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1922년생인 강 할머니는 올해 102세로 역대 전국노래자랑 참가자 중 최고령을 기록했다.

‘전국노래자랑의 새로운 기록이 되실 분’이라는 남희석의 소개와 함께 등장한 강 할머니는 분홍색 모자와 외투를 입고 지팡이를 들었으나 정정한 걸음걸이로 무대에 올랐다.

강 할머니는 “17살에 시집을 와서 102살 되도록 여기(화순)서 살고 있다”며 “잘 못해도 양해해달라”며 쑥스러워했다.

102세라는 나이가 무색하도록 정정한 강 할머니의 모습에 남희석은 “귀도 잘 들리시고, 말씀도 정확하시다”라며 놀라워했고, 강 할머니는 “죽기 전에 한 번 나왔다”며 웃음을 지었다.

1942년 발매된 백난아의 ‘찔레꽃’을 선택한 강 할머니는 또렷한 음색을 보이며 노래를 이어 나갔고, 이 무대를 바라보던 관객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강 할머니의 노래가 모두 끝난 뒤 남희석은 눈물을 흘리고 있는 한 관객에게 다가가 눈물의 이유를 묻자 관객은 “엄마 생각이 났다”고 대답했다.

자리에 있던 많은 관객들은 강 할머니를 향해 일제히 앵콜을 요청했고 강 할머니는 이를 흔쾌히 받아들이며 ‘처녀 뱃사공’, ‘목포의눈물’ 등을 연달아 불렀다.

강 할머니의 앵콜무대까지 모두 끝난 후 남희석은 “다음에 또 나와달라”며 할머니의 눈을 바라봤고, 강 할머니는 “안 죽으면 또 나올게요”라며 맑은 미소를 지었다.

지난 2일 유튜브 ‘KBS 레전드 케이팝’ 채널에 공개된 강 할머니의 무대 영상은 3일 오전 기준 조회수 45만 회를 기록하며 많은 누리꾼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YouTube ‘KBS 레전드 케이팝’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