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비 오는 날, ‘파전+막걸리’가 땡기는 이유 있었다

36

일조량이 줄면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호르몬 ‘멜라토닌(Melatonin)’이 급격히 증가,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Serotonin)’이 감소

밀가루에 포함된 아미노산이나 비타민B는 세로토닌의 주성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인사이트

“비도 오는데 파전에 막걸리 한잔…?” 기분 탓인지 비만 오면 생각나는 음식이 있다.

지글지글 파전을 굽는 소리, 기름진 냄새 그리고 시원한 막걸리. 창밖에 비 오는 풍경을 보며 파전에 막걸리를 걸치면 무릉도원이 따로 없을 터.

그럼 비 오는 날에 왜 파전과 막걸리가 생각날까?

괜스레 기분 탓이 아니었다. 그 배경에는 과학적인 이유가 숨겨져 있었다.

우리 몸은 날씨, 즉 일조량에 따라 체내 호르몬 분비가 달라진다. 일조량이 줄면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호르몬 ‘멜라토닌(Melatonin)’이 급격히 증가한다.

그러면서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Serotonin)’이 감소한다.

멜라토닌은 수면을 유도해 나른함, 몽롱함을 느끼게 하고 우울감을 극대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 몸은 세로토닌을 찾는다.

밀가루에 포함된 아미노산이나 비타민B는 세로토닌의 주성분이다.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밀가루 음식이 당기는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인사이트

또한 밀가루 음식은 찬 성질을 지니고 있어 많이 먹으면 소화기능이 저하될 수 있는데, 막걸리가 이를 돕는 역할을 한다.

막걸리 속 식이섬유와 유산균이 밀가루로 인한 소화기능 장애를 보완해준다.

즉 막걸리는 파전과 환상의 궁합이라는 뜻.

장맛비가 반갑지 않지만, 친구들과 파전에 막걸리를 즐기기 딱 좋은 날씨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