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너구리의 라면가게’ 달려가면 라면에 원하는 토핑 팍팍 넣어 끓여드립니다

40

오는 3일부터 명동에서 열리는 ‘너구리의 라면가게’

사진제공=농심

명동에 가면 다양한 라면과 토핑을 골라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너구리의 라면가게’를 만날 수 있다.

농심은 오는 3일부터 ‘호텔스카이파크 명동 3호점’에서 농심 라면을 골라 먹을 수 있는 ‘너구리의 라면가게’를 오픈한다고 1일 밝혔다.

농심과 이번 협업을 진행하는 ‘호텔스카이파크 명동 3호점’은 지하철역과 공항버스 및 시티투어버스 정류장이 가까워 접근성이 높다는 이유에서 ‘너구리의 라면가게’ 매장으로 선점됐다.

‘너구리의 라면가게’는 방문객이 원하는 라면과 토핑을 고르면 직원들이 즉석조리기로 조리해 제공하는 방식이다.

매일 오전 6시부터 익일 오전 1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내부에서는 컵라면 모양으로 만들어진 테이블과 다양한 너구리 캐릭터를 활용한 포토존 등을 만날 수 있다. 맛있는 라면을 먹으며 SNS 업로드용 사진까지 남겨보는 것도 좋겠다.

특히 명동이라는 위치 특성상 외국인 관광객들이 K-라면을 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심은 이후에도 스카이파크와 협업 마케팅을 이어간다.

호텔 조식 및 룸서비스를 통해 신라면 볶음밥, 짜파구리 등 모디슈머 레시피를 활용한 메뉴를 만나볼 수 있도록 반영할 예정이다.

또 관광객들이 기념품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라면 선물 세트 및 굿즈 판매도 추진한다. 

농심 관계자는 “명동은 서울 시내에서 외국인 관광객 방문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다양한 음식과 쇼핑을 즐길 수 있는 한국문화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명동 관광객들의 접근성이 높은 호텔에서 농심 대표 제품을 소개하고 K-라면 본고장의 맛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심 라면은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신라면, 짜파게티, 안성탕면 등은 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사진제공=농심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K-라면’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농심은 신라면으로만 1조 2100억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판매량은 16억 6000만 개다.

농심의 라면 인기가 국내외에서 날로 높아지자, 농심은 2027년까지 2290억 원을 투자해 울산에 신규 물류센터를 건립하며 국내와 수출 확대에 따른 물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오는 2030년까지 미국 매출을 연 15억 달러(한화 약 2조 원)로 3배로 키워 라면 시장 1위로 올라서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사진제공=농심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