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 후계자’ 서민정, 1년 휴직 후 추가 휴직 들어가

90

서민정 아모레퍼시픽 럭셔리 브랜드 디비전 AP팀 담당, 추가 휴직 들어가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서민정 아모레퍼시픽 럭셔리 브랜드 디비전 AP팀 담당이 지난해 7월 1년간의 의원 휴직에 들어간 데 이어 추가로 휴직에 들어갔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서 담당은 이날부터 추가 휴직에 들어갔다.

앞서 서 담당은 지난해 7월 1년간 개인 사유로 의원 휴직을 신청한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 사옥 전경 / 사진 = 인사이트

아모레퍼시픽의 사규에 따르면 의원 휴직 기한은 1년이나 특별한 사유가 인정될 경우 별도의 추가 휴직을 허용한다.

실제 해당 제도를 이용해 휴직한 임직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추가 휴식에 들어간 것은 맞다”라면서 “개인적인 부분이기에 사유나 기간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라고 밝혔다.

앞서 1991년 서경배 회장과 부인 신윤경 씨 사이 2녀 중 장녀로 태어난 서 담당은 대원외국어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코넬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그는 글로벌 컨설팅사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2017년 1월 아모레퍼시픽에 입사해 오산공장에서 평사원으로 근무했고, 같은 해 6월 퇴사한 뒤 중국 장강상학원(CKGSB)에 입학해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이론 등을 공부했다. 중국 징동닷컴에서 일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서 담당은 2019년 아모레퍼시픽 뷰티영업전략팀 프로페셔널(과장)로 재입사해 지난해 휴직 전까지 근무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 뉴스1

한편 서 담당은 아모레퍼시픽그룹 승계 구도에 이름이 오르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달 기준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와 비상장계열사인 이니스프리 지분 8.68%를 보유하고 있으며, 외가인 농심그룹 지주회사 농심홀딩스 지분도 0.3% 갖고 있다.

서 담당은 농심 창업주인 故 신춘호 회장의 외손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