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교육대 여자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간부…여군·민간인 등 피해자 속출

28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육군의 한 신병교육대 내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피해자가 발생했다.

여군과 민간인 등 10여 명이 피해와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다.

1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2월 신병교육대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군 당국은 조사 후 사건을 민간 경찰에 이첩했다.

육군 관계자에 따르면 피의자는 해당 부대 간부였다. 경찰은 5월 말 피의자를 구속해 다른 몰래카메라 영상은 없는지, 영상이 유포되지는 않았는지 조사하고 있다.

관계자는 “현재 민간 경찰이 부대 여성휴게실 내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피의자를 구속하는 등 정상적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군은 민간 경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 엄정하게 후속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간인 피해자들은 지난 4월 중순부터 경찰에 출석해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

일부 피해자는 사건 이후 공중화장실 이용을 꺼리는 등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