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한 피자에서 ‘철수세미’ 나왔는데, 서비스 ‘강요’ 없이 너그럽게 용서해준 손님

32

진상들에 시달리던 업주…”힐링 받았어요”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음에도 너그럽게 용서해 준 손님에게 감동했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28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철수세미 나와 환불”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피자집을 운영하는 작성자 A씨는 최근 한 손님으로부터 “지난 22일 주문한 피자를 남겨놨다가 뒤늦게 먹고 있는데 피자에서 ‘철 수세미’가 나왔습니다”라는 메시지와 사진 한 장을 받게 됐다.

손님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철 수세미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철사가 음식물에 엉겨 붙어있는 모습이다.

이에 A씨는 곧바로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해당 손님을 향해 장문의 메시지를 써 내려갔다.

A씨는 “부산에서 폐업한다는 피자집 거를 사 왔는데 어찌나 더럽게 썼는지… 도저히 이대로 피자를 만들어드릴 수 없어 철수세미로 박박 닦았는데 찾아서 거른다고 걸렀지만 남아있었나 보다”라며 피자에서 철 수세미가 나온 원인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락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남은 게 있는지 한 번 더 확인해 보겠다”며 “계좌 주시면 바로 환불 진행 도와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고객을 향해 진심 어린 사과의 메시지를 보내고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해당 고객으로부터 답장의 메시지를 받게됐다.

고객에 대한 죄송한 마음에 곧바로 환불을 진행하려 메시지를 읽은 A씨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해당 고객은 “저도 이런 경험이 처음이라 알려는 드려야 할 것 같아서 연락드렸다”며 “크게 다친 것도 아니고 보상을 받으려고 했던 것도 아니라 환불은 받지 않겠다. 앞으로 조금 더 신경 써서 운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재차 환불을 해 주겠다고 한 A씨이지만, 해당 고객은 A씨의 진심어린 사과에 마음이 다 풀렸다며 끝까지 환불을 거절했다.

A씨는 “환불 거지한테 고통받아 왔는데 이 손님분께 힐링 받았다”며 이물질이 나왔음에도 너그럽게 용서해 준 고객에게 감사한 마음을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장님의 대처가 너무 좋았다”, “철 수세미가 나왔는데 너그럽게 용서해 준 고객의 인품이 대단하다”,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