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에서 나무 이쑤시개 나왔다고 컴플레인 들어왔는데…우리는 녹말 이쑤시개만 씁니다”

138

음식 안에서 나왔지만 깨끗한 이쑤시개 

손님이 보낸 사진 /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치킨에서 이쑤시개가 나왔다며 컴플레인이 들어왔으나 ‘배달 거지’ 수법으로 의심된다는 업주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29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황당한 이쑤시개’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치킨집을 운영하고 있다는 업주 A씨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닭을 찢어서 양념을 넣고 손으로 골고루 무쳐서 정성스레 고객에게 배달했다”며 “고객이 전화가 와서 이쑤시개가 나왔다고 해서 사진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손님은 치킨 위로 나무 이쑤시개 하나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문제는 A씨 가게에서는 나무 이쑤시개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A씨는 “우리는 녹말 이쑤시개만 사용한다”며 “나무 이쑤시개는 아예 없다”고 말했다.

또 고객은 이쑤시개가 음식 위에서 나온 게 아니라 음식 속에서 나왔다고 설명했으나 이쑤시개에는 양념이 전혀 묻어 있지 않았다.

A씨는 “한 개 더 먹으려는 속셈으로 그런다는 거 인지하고 알지만 치사해서 다시 (요리)해서 보냈다”며 “평소 우리 잘못으로 음식을 다시 해주면 먼저 간 음식은 그냥 드시라고 하는데 오늘은 회수했다”고 했다.

이후 회수한 음식에서 이쑤시개를 재차 확인했지만 역시나 이쑤시개는 너무나 깨끗한 상태였다고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제조 과정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지만 정성스레 만드는 A씨의 손만 담겨있을 뿐이었다고 하소연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다른 자영업자들은 함께 분노했다.

댓글에는 “요즘 배달 거지들이 많아졌다”, “녹말 이쑤시개 사용한다고 고지하고 음식 해주지 말아야 한다”, “이쑤시개 너무 새것 아닌가”, “별의별 진상이 넘친다”, “정성도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