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때문에 수갑 차”…아내 와인병으로 내려쳐 갈비뼈·치아 부러뜨린 기업 회장님

53

중견기업 회장, 아내 와인병으로 폭행…”코스닥 상장된 기업”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코스닥 시장에도 상장된 유명 중견기업을 이끄는 회장이 자택에서 아내를 와인병으로 내려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폭행당한 아내는 치아가 부러지는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다.

지난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코스닥 상장기업 회장 A씨를 지난 26일 특수상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말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와인병으로 아내 B씨의 머리를 내려치고 폭행했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갈비뼈 4대가 부러지고 치아까지 부러지는 등 중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A씨는 폭행 이후 “너 때문에 수갑 차고 가게 생겼다”라고 말하는 등 보복성 협박이 담긴 취지의 연락을 지속해서 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폭행을 당한 뒤 집에서 도망쳐 나왔고, 이후 A씨를 경찰에 살인미수 혐의로 고소했다. B씨 측은 과거에도 비슷한 가정폭력이 수차례 있었다고 진술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 측은 A씨가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가져가는 등 증거인멸이 의심되는 행동을 했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A씨 등 사건 관계자들을 불러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A씨는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범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