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웅정 고소’ 학부모, 녹취록 공개에 “돈 뜯어내려는 파렴치한 됐다” 눈물

58

A군 학부모, 녹취록 공개에 대해 인터뷰로 직접 반박

손웅정 감독 / tvN '손세이셔널'

아동학대 혐의로 피소된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 측과 피해 아동 A군의 아버지와 대화하는 녹취록이 공개된 가운데 A군의 아버지가 이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는 A군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A군의 아버지는 “합의금을 받으려 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가족들이 되게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집사람하고 저하고 지금 파렴치한, 돈 뜯어내려고 하는 그런 말도 안 되는 부모가 됐다. 너무 그런 것 때문에 억울하다”라고 토로했다.

방송에서 A군의 어머니는 눈물을 훔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A군의 아버지에 따르면 손 감독 측 변호사와 코치 2명은 경찰 조사 후 A군 측에 사과하러 찾아왔다. 이때 합의에 관한 대화가 오갔다고 한다.

A군의 아버지는 “당시 손 감독 측이 처벌 불원서, 언론 비밀 보장, 대한축구협회 징계 안 하는 조건 등을 걸고 합의금을 1,500만~2,000만 원을 제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바로 ‘됐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얼마나 사람을 우습게 알고 가볍게 봤으면 단 한 명도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나한테 지금 이런 조건을 달면서 합의를 하자고 하는 거냐’고 했다”라면서 “화가 나서 ‘그럼 5억 원 주시던가요’라는 얘기가 거기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A군 아버지는 “아이는 잘못한 게 없고 아동학대를 당한 피해자인데 2차 가해가 벌써 발생한 것”이라면서 “처음엔 진짜 활발하고 웃음 많고 애교 많던 아이였는데 솔직히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손 감독이) 욕을 할 때 왜 용기 내서 그 자리에서 얘기하고 따지지 못했나 땅을 치고 후회한다”며 “팬심으로 무작정 ‘손흥민 가르쳤으면 잘 가르치겠지’라는 마음으로 무작정 (아카데미에) 합격했다고 좋다고 보낸 게 잘못됐다. 진짜 저희 같은 피해자가 더는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 / GettyimagesKorea

앞서 지난달 28일 디스패치는 지난 4월 A군 아버지와 손 감독 측 법률대리인 김형우 변호사가 나눈 대화 녹취록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A군 아버지는 손 감독 측에게 합의금 5억 원을 요구했다.

A군 아버지는 김 변호사에게 “이게 특이 상황이다. 연예인이 택시 타서 기사 싸대기 한 대 때렸다고 2~3억 원씩 주고 합의하고, 김○○이 술 마시고 사람 때렸다고 5억 원씩 주고 합의하는 판국”이라며 “합의라고 하면 솔직히 돈 보상 아니냐? 변호사님 말대로 일반 사건이면 1,500만 원이 가능한 금액. 하지만 (손흥민 선수) 전 세계 스포츠 스타고 손웅정 감독님도 유명하지 않냐. 본인들 가치가 1,500만 원이냐”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손흥민이) 4,000억 원에 이적한다 뭐 한다 하고…”라며 “이게 손웅정 감독과 손흥윤(손흥민 친형)이 다 껴있지 않냐. 합의하려면 돈이 중요한데, 이미지 실추 생각하면 5억의 가치도 없냐”라고도 했다.

한편 손 감독은 언론 입장문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아이와 그 가족분들께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한다”라면서도 “고소인 주장 사실은 진실과는 다른 부분이 많기 때문에 아카데미 측은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숨기지 않고 가감 없이 밝히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