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성 잡으면 현상금 70억원 받을 수 있습니다”

250

암호화폐 사기 프로젝트 ‘원코인’ 창업자

Facebook 'Dr.RujaIgnatova'

미국 연방수사국(이하 FBI)이 ‘암호화폐 여왕’으로 불리던 암호화폐 다단계 사기꾼에 대한 현상 수배를 시작했다.

현상금은 우리 돈으로 무려 70억 원이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ABC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FBI는 10대 지명수배자 명단을 재정비하면서 독일 국적의 루자 이그나토바에 대한 현상금을 공개했다.

현상금은 최대 500만 달러(한화 약 69억 2500만 원)로, 지난 2022년 6월 이그나토바를 처음 지명수배자 명단에 올릴 당시의 현상금(10만 달러)보다 50배나 많다.

FBI가 쫓고 있는 여성 범죄자 중 최고액이다.

1980년생으로 현재 만 44세인 이그나토바는 암호화폐 다단계 사기 프로젝트인 ‘원코인’의 창업자다.

그녀는 동업자인 칼 세바스찬 그린우드와 함께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50만 명이 넘는 투자자를 속이고 40억 달러(한화 약 5조 5,400억 원)를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FBI.GOV

이그나포비는 2017년 10월 기소돼 체포 영장이 발부됐는데, 아직 그 어느 곳에서도 목격되지 않았다.

동업자는 지난 2018년 태국에서 체포, 지난해 미국 지방 법원으로부터 다단계 금융사기와 자금 세탁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받고 20년 형을 선고받았다.

매튜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그나토바의 체포를 위한 행방 정보를 제공하는 이에게 500만 달러의 현상금을 지급할 것”이라면서 “이그나토바는 독일 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성형수술 등을 통해 외모를 바꿨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그나토바는 무장 경비원이나 무장한 동료와 함께 움직이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아랍에미리트, 러시아, 그리스, 동유럽 등으로 피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