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까지 가서 산 중고차에서 불에 그을린 유서가 나왔습니다” (사진)

149

찢긴 종이에 “기억해 주세요”, “쉽지 않다” 문구 적혀

보배드림

유명 중고차 업체를 통해 인천 중고차 매매 단지에서 산 자동차에서 유서처럼 보이는 찢어진 쪽지와 탄 자국을 발견한 차주가 찝찝하다며 고민을 공유했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중고차에서 유서, 탄 자국을 발견했다는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작성자 A씨는 “지난달 중고차를 샀다”면서 “직접 가서 보고 차를 선별했어야 하는데, 일 때문에 바빠 그냥 사진과 통화로만 샀더니 이게 화근이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오늘 차에서 흥미로운 것을 발견했다”며 “휴대전화를 떨어뜨려서 줍는 과정에서 이상한 종이를 발견했는데 느낌상 유서의 일부라는 느낌이 왔다”고 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 속 찢어진 메모 일부에는 “쉽지 않다”, “기억해 주세요”, “죄송한 마음”, “갚지도 못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그는 “종이를 발견하고 운전석 매트를 들춰봤더니 작게 탄 자국이 보이더라”며 “이 차 계속 탈 수 있을까요?”라고 조언을 구했다.

A씨는 차를 판매한 딜러에게 사진과 문자를 보내니 ‘죄송합니다’라는 사과 문자만 오고, 전화는 받지 않아 판매사에 문의한 상태라고 전했다.

보배드림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인의 차라는 걸 안 이상 어떻게 타냐”, “딜러가 잠수 타는 게 괘씸하다. 그러게 왜 인천에서 차를 사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저 구멍은 탄 자국이 아니라 구두나 운동화로 인한 구멍이다. 운전 습관이 안 좋았던 것”, “사고 차량이면 조사해야 하는데 그럼 유서 같은 게 나올 수 없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A씨는 이후 추가 글을 통해 “여러 의견을 읽으며 객관적인 시선으로 상황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봤다. 며칠 간은 조금 힘들겠지만 차는 그냥 탈 생각”이라며 “만약 차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 하더라도 제가 발견한 게 그 종이를 태워달라는 뜻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여러분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