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유튜버’ 미스터비스트, 집 100채 지어 가난한 사람들에게 선물했다 (영상)

188

미스터비스트, 집 100채 치어 선물

YouTube '미스터 비스트'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로 등극한 미스터비스트가 이번엔 집 100채를 지어 빈곤가정에 선물했다.

30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미스터 비스트’에는 “집을 100채 지어 나눠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미스터비스트는 가난에 시달리는 빈곤가정에 집 100채를 선물했다.

YouTube '미스터 비스트'

미스터비스트는 빈곤에 시달리는 자메이카의 한 동네에 새집을 짓기 시작했다. 자메이카는 약 50만 명이 위험한 환경에 살면서 생명의 위협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네 주민들은 산꼭대기에 언제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불안정한 판잣집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미스터비스트는 새집을 지을 시간을 벌기 위해 주민들을 여행 보낸 뒤, 여행에서 돌아온 이들에게 새집을 깜짝 선물했다.

집 내부에는 전기, 물탱크, 아이들을 위한 이층 침대 등이 마련됐다. 주민들은 새집을 보고 감탄하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미스터비스트는 해마다 강 때문에 수백 채의 집이 파괴되는 엘살바도르의 한 마을에도 집 수십 채를 선물했다.

그는 이 마을에 집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축구장과 축구 장비들을 선물하기도 했다.

미스터비스트는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에도 집을 선물하며 “여러분이 영상을 보지 않았다면 집 백 채를 절대 짓지 못했을 것이다. 채널이 계속 성장하면 앞으로 1,000채를 짓고 싶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13시간 만인 30일 오후 2시 기준 2억 3천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YouTube '미스터 비스트'

YouTube ‘미스터 비스트’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