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군부대 식당 식자재 횡령 신고했다가 부당해고 당했습니다”

896

군부대 식자재 횡령 논란 제기

온라인 커뮤니티

공군 군부대 식당에서 식자재를 횡령하는 것을 목격하고 신고했다가 부당해고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군대 식자재 횡령 신고하고 부당해고 당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인이 군부대 식당에 취직했는데 식자재 빼돌리는 걸 발견하고 일지 작성 및 증거 확보하고 신고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런데 A씨 지인은 정년을 핑계로 해고 통지받았다고 했다. 군부대에 하소연했더니 대충 덮으려고 하고, 국방부 민원을 넣겠다고 하니까 계약직 지원자 없으면 계약직으로 근무 가능하다고 안내받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지인은 매일 확인했는데 워크넷 지원자도 막아놓고 마감 당일 새벽에 갑자기 사람들이 지원했다는 이유로 계약직도 못 하게 됐다”고 호소했다.

그는 “월·수·금은 음식 재료들이 들어오는데, 뜯지도 않은 많은 양의 재료가 밖으로 유출되고 있다”면서 “조리사가 SUV 차량으로 유출해 팔고 담당 상사와 함께 나눈다더라”라고 폭로했다.

함께 공개된 일지에는 “월·수·금은 자재 들어오는 날. 이때마다 혼란에 빠진다. 남은 부식이 어마어마하게 많다”며 “이 재료를 먼저 온 조리사가 모두 가져간다. 병장은 부하 사병들에게 말도 안 되는 일을 관행처럼 지시한다”고 적혀 있다.

또 다른 날 일지에는 “자동차 트렁크로 모든 재료 꽉 찬다. 이 많은 것이 어디로 가냐고 조리사에게 물으니 친정어머니가 노인정에 팔 것을 팔고 무료로 줄 것은 나눠준다고 했다”고 적혀 있다.

다만 가져간 식재료를 실제로 어떻게 처리했는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해 A씨 측은 국방 헬프콜에 식자재 외부 반출에 대한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국방 헬프콜 상담관은 “식자재 반출하는 행위와 정년으로 인한 재계약 문제 관련해 부조리하다 생각되는 부분이 조사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인 것 같다”며 “말해주신 부분 사실 조사를 위해서는 보다 구체적인 증거자료가 필요하다. 안타깝게도 헬프콜에 보내주신 자료는 부조리한 부분에 대한 사실조사 하기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신문고로 민원 제기하면 관련 부서에서 사실 확인 후 답변이 이뤄질 수 있으니 참고 바란다”며 “이번 일이 잘 해결돼 방문자님의 불편한 마음이 해소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글의 원문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A씨는 “친구에게 ‘윗사람과 면담 중인데 잠시 글을 내릴 수 있냐’는 연락을 받아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