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 전 여친, 황하나 지인이었다…“황하나가 ‘좋은 거 있다’며 팔에 마약 주입” 자백

241

“황하나 지인 전씨, 마약 투약 자백”

허웅 / 뉴스1

황하나에게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허웅의 전 여자친구가 황하나의 지인이라는 보도가 전해졌다.

28일 ‘일요시사’는 한국의 한 경찰서가 황하나의 적색수배 요청을 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경찰서는 황하나가 마약을 투약하고, 지인에게 마약 투약을 권유한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황하나의 지인 전모씨는 황하나가 좋은 게 있다며 자기 팔에 약물을 주입했다고 주장했고, 이후 자수했다고 한다.

매체는 전씨가 농구선수 허웅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허웅 법률대리인 김동형 변호사는 서울 강남경찰서에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허웅의 전 여자친구 전씨와 공모한 가해자 전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KBS1 '시사직격'

허웅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전씨와 2018년 12월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가 2021년 12월께 최종 결별했다.

이별 후 전씨는 허웅이 있는 곳에서 자해하거나 스토킹하고, 마약(케타민)을 코에 묻힌 상태로 찾아와 마약 투약 사실을 자백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김 변호사는 매체에 “전씨는 배우 고 이선균 사건에 연루된 여성들, 황하나 등과 동석해 함께 마약류를 투약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