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발 절대 안 불어” 빠니보틀이 감탄한 궤도의 과학적인 라면 조리법 (영상)

247

빠니보틀, 노홍철, 궤도 북극 여행 떠나

YouTube '빠니보틀 Pani Bottle'

여행 크리에이터 빠니보틀이 노홍철, 궤도와 함께 북극 여행을 떠났다.

이 가운데 궤도가 과학적으로 끓였다는 라면 조리법이 공개돼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빠니보틀 Pani Bottle’에는 “백야가 한창인 북극 스발바르에 간 세 사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궤도는 함께 여행을 떠난 노홍철, 빠니보틀을 위해 직접 챙겨 온 라면을 끓였다.

YouTube '빠니보틀 Pani Bottle'

이때 궤도는 자신만의 특별한 라면 조리법을 선보였다. “과학적으로 끓이는 거냐”고 묻는 빠니보틀의 질문에 자신 있게 ‘그렇다’고 답했다.

먼저 궤도는 라면을 끓일 때 달걀노른자는 넣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후 궤도는 물의 양을 적게 잡은 뒤 스프와 라면을 넣고 끓이다가 면발이 설익은 상태에서 면을 먼저 꺼냈다.

이후 물을 채워 넣은 뒤 흰자를 머랭 만들 듯 계속 섞었다. 궤도는 “흰자는 산소를 만나게 해야 한다. 그럼 더 부드러워진다”고 말했다.

그는 흰자만 먼저 냄비에 넣어 익힌 뒤 설익었던 면을 다시 라면 국물에 넣어 끓여줬다. 이후 노른자만 넣은 그릇에 라면 국물을 먼저 부어 살짝 익힌 뒤 면과 함께 먹었다.

복잡한 듯 쉬운 조리법이 끝난 뒤 이 라면을 맛본 빠니보틀은 “면발이 엄청 쫄깃하다. 진짜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에 궤도는 “라면이 절대 안 붇는다. 레스팅을 했기 때문”이라며 “면이 이미 산소를 만난 상태라 좀 굳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궤도의 과학적인 라면 조리법을 본 누리꾼들은 “남이 먹는 라면은 다 맛있어 보인다. 이건 더 맛있어 보이긴 한다”, “튜닝의 끝은 순정 아니었나”, “라면에 노른자 안 넣는 게 진짜 깔끔하게 맛있긴 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해당 영상은 11분 11초부터 시작됩니다.

YouTube ‘빠니보틀 Pani Bottle’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