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달러 환율 161엔 돌파…37년 6개월 만에 최저치 찍었다

37

 엔/달러 환율이 161엔대를 돌파…1986년 12월 이래 37년 6개월 만에 최저치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8일 엔/달러 환율이 161엔대를 돌파했다.이는 1986년 12월 이래 37년 6개월만에 최저치다. 

28일 일본 공영 NHK,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도쿄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엔화 가치는 오전 10시 쯤 급속한 오름세를 보이며 161.20엔대를 찍었다. 오전 11시1분 기준 161.01~161.03엔에 거래됐다. 

엔화 약세의 주요 원인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가 퍼지면서  달러를 매입하고 엔화 매도하는 움직임이 강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닛케이는 미국이 조기에 금리 인하를 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폭 넓은 통화에 대한 달러 강세 압력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일본 정부는 재무성의 간다 마사토(神田真人) 재무관 퇴임에 따라 후임으로 미무라 아쓰시(三村淳) 국제국장을 발탁했다. 

간다 재무관은 올해 4~5월 엔 매입 환율 개입을 주도한 바 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일본은행이 지난 4월 말 환율 개입을 실시해 얻은 “엔화 약세 억제 효과가 2개월 만에 끝난 형태”라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일본은행은 4월 29일과 5월 2일 엔 매입, 달러 매도 개입을 실시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일본 시간으로 이날 오전 중계된 미국 대선 TV 토론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세했다는 평가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세할 경우 인플레이션 우려가 강해지며 엔 매도, 달러 매수 움직임이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