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PD서 능력치 인정받은 ‘한인 총경’ 허정윤, 6개월 만에 ‘별’ 달았다

753

NYPD 허정윤 총경, 승진 6개월 만에 또 승진

NYPD

미국 뉴욕 경찰국(NYPD) 최초로 경무관급 한인 고위 간부가 탄생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NYPD와 뉴욕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NYPD의 허정윤 총경(Inspector)이 한국의 경무관에 해당하는 계급인 데퓨티 치프(Deputy Chief)로 승진한다.

지난해 12월 총경으로 승진한지 약 6개월 만이다. 허 총경은 28일 진급식에서 새 보직을 받을 예정이다.

데퓨티 치프는 일선 경찰서를 책임지는 총경보다 한 등급 높은 직급으로, 한국의 경무관과 유사한 고위 간부직이다.

계급장도 총경을 상징하는 ‘독수리’에서 군의 장성급과 같은 별 1개로 바뀐다.

허 총경은 1960년대 경상남도 진해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초·중·고등학교를 나온 뒤 부산여대를 졸업했다.

1998년 NYPD의 한인 첫 여성 경관으로 임용된 뒤 맨해튼, 퀸스 등 한인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며 경력을 쌓았다.

이후 그는 2003년 경사, 2011년 경위, 2016년 경감으로 승진한 뒤 2022년 7월에는 한인 최초 경정으로 승진한 데 이어 2023년 12월 한인 최초 총경으로 승진하는 등 NYPD에서 ‘최초’ 기록을 세워왔다.

NYPD에서 경감까지는 시험을 통해 진급할 수 있지만, 경정 이상 진급하려면 지명을 받아야 하기에 실력뿐만 아니라 조직 내에서 신망이 두터워야만 NYPD의 고위 간부가 될 수 있다고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허 총경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인 최초로 별 계급장을 달게 된다고 생각하니 감회가 새롭다”며 “한인으로서 ‘뭔가 해냈구나’라는 실감이 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NYPD 내에 한인들의 존재감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전했다.

한편 NYPD는 3만 6천 명의 경찰관과 1만 9천 명의 민간 직원이 근무하는 미국 최대 규모 경찰 조직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