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기간 중 몸 근질근질해 아차산 축구장에 ‘조기축구’ 뛰러 온 손흥민

669

손흥민과 조기축구 뛴 누리꾼…”내가 성공한 덕후”

에펨코리아

캡틴 손흥민과 함께 서울 광진구의 한 풋살장에서 축구를 했다는 후기가 나왔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흥민이 형이랑 같이 조기축구 공 찼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조기축구회 회원인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목요일 저녁 9시 매칭이 잡혀 도착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여기가 그렇게 핫플인가 싶었다”며 “일행 중 한 분이 ‘손흥민이다’ 하길래 처음엔 웃어넘겼는데 눈 크게 떠보니 정말로 손흥민 선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당시 풋살장엔 아이부터 어른까지 600여 명의 인파가 몰려 손흥민의 깜짝 방문에 환호했다고 한다. 

A씨는 “손흥민 상대 팀이 정말 부러웠다. 일생일대에 현역 프리미어리거 전성기 선수와 공 찰 기회가 올까 싶었다”고 했다. 

이어 “몇 분 뒤 (A씨 팀의) 주장에게 전화가 오더니 손흥민 선수가 9시 타임 두 팀과 15분씩 더 뛰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주장은 ‘팀과 상의 후 진행하겠다’고 했는데 상의할 게 있나. 팀원분들은 바로 오토콜이었다”며 손흥민과 함께 공을 차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결국 손흥민 선수와 1분 같은 15분 동안 볼을 찼다”며 “손흥민 선수가 2시간 30분 동안 짧은 인조 잔디에서 그렇게 뛰었는데도 끝까지 열심히 뛰어줘 정말 감동이었다. 인사도 다 받아줬다”고 고마워했다. 

에펨코리아

그러면서 “오늘만큼은 제가 성공한 덕후, 대한민국에서 가장 운 좋은 남자라고 생각한다”며 “조기축구 열심히 하다 보니 이런 행운도 온다. 한여름 밥의 꿈이 따로 없다”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A씨가 함께 공개한 영상에는 손흥민이 조기축구회 회원들과 진지하게 축구하는 모습이 생생히 담겼다.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다가 공을 밟고 넘어지자 주변에서 “인간미”라고 하는 목소리도 담겼다. 손흥민이 워낙 빠르게 뛰어 ‘카메라에 잔상만 찍혔다’는 목격담도 있었다. 

누리꾼들은 “유니폼에 사인 한 번 보다 손흥민 선수 시절에 같이 볼 차봤다는 그 추억이 더 오래갈 것 같다”, “진짜 인생에 추억 제대로 남을 듯”, “평생 술안주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