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여친 책임 안 지려 했다”…비판 쏟아지자 허웅 측, 돌연 입장 번복

140

허웅, 전 여자친구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으로 고소

허웅 / 뉴스1

프로농구 선수 허웅(31·KCC) 측이 두 차례 임신한 전 여자친구와의 결혼을 미룬 건 책임 회피라는 비판이 잇따르자 돌연 입장을 번복했다.

지난 27일 허웅 법률대리인인 김동형 변호사는 ‘국민일보’에 “허웅은 전 여자친구 A씨가 두 차례 임신했을 때마다 결혼하려 했다”고 해명했다.

김 변호사는 “첫 입장문에서 허웅이 ‘결혼을 조금 더 고민해 보자’고 말했다는 부분은 사실관계가 잘못됐다”며 책임을 회피한 적이 없었다고 했다.

앞서 지난 26일 발표한 첫 입장문에서 허웅이 임신한 A씨에게 책임을 지겠지만 결혼은 고민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하자 A씨의 협박이 시작됐다고 밝힌 것을 두고 “결혼 안 하고 책임을 어떻게 지냐”는 비판이 쏟아지자 기존 입장을 정정한 것이다.

허웅 측에 따르면 허웅과 A씨는 2018년 12일 지인의 소개로 만나 3년에 가까운 교제 기간 A씨는 두 번의 임신을 했으며, 두 차례 모두 인공임신중절술을 받았다.

첫 번째 임신 당시 허웅이 결혼 의사를 밝혔으나 A씨가 혼전임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두려워 중절 수술을 결정했다. 두 번째로 임신한 2021년 5월쯤에도 허웅은 결혼하자는 뜻을 밝혔고, A씨도 허웅의 제안에 동의해 결혼 준비를 시작했지만 양가 갈등으로 인해 결혼이 무산됐다는 게 허웅 측 주장이다.

Instagram 'heou3_'

김 변호사는 A씨가 결혼이 무산된 뒤 중절 수술을 하겠다며 3억 원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주변의 도움으로 화해했다가 합의로 두 번째 중절 수술을 진행했는데, 계속된 갈등을 겪다가 2021년 12월께 최종적으로 결별했다.

현재 허웅은 A씨를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또 A씨와 공모한 것으로 의심되는 A씨의 지인 B씨에 대한 고소장도 제출했다.

한편 허웅은 ‘농구 대통령’ 허재(59) 전 남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의 큰아들로 2023-24시즌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소속 팀 부산 KCC를 정상으로 이끈 주역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