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청담 최고급 펜트하우스 ‘에테르노 압구정’ 주인됐다…400억원에 매입

82

손흥민, 분양가 400억 ‘에테르노 압구정’ 매입

Instagram 'hm_son7'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1·토트넘 홋스퍼)이 강남구 최고급 펜트하우스의 주인이 됐다.

27일 ‘매일경제’는 분양업계의 말을 빌려 손흥민이 강남구 청담동 초고가 주택인 ‘에테르노 압구정’을 분양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 선수는 ‘에테르노 압구정’의 그랜드 디럭스 펜트하우스를 최근 매입했다. 분양가는 약 400억 원이다.

‘에테르노 압구정’은 ‘에테르노 청담’의 후속작으로, 최소 200억 원부터 시작하는 초고가 주택이다. 

3개 층을 쓰는 수퍼 펜트하우스의 분양가는 700억 원에 달하는데, 손흥민 측은 이보다 한 단계 낮은 2개 층의 그랜드 디럭스 펜트하우스를 산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 선수가 직접 거주하는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는 잉글랜드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 본인보다는 그의 가족이 주로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뉴스1

현재 ‘에테르노 압구정’은 수퍼 펜트하우스와 일반 테라스 맨션 몇 가구를 제외하곤 펜트하우스 타입 전부 분양이 완료됐다.

‘에테르노 압구정’은 총 29가구 규모로, 오는 2028년 준공 예정이다.

스페인 출신 세계적인 건축가인 라파엘 모네오가 아시아에서 처음 설계를 맡아 화제가 됐으며 부지 면적은 앞서 가수 아이유가 전용 244㎡ 타입을 130억 원에 전액 현금으로 분양받아 유명세를 탔던 ‘에테르노 청담’의 1.6배가량 크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