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포가 나라 위해 죽었냐”…‘아리셀 화재’ 분향소에서 ‘막말’한 파출소장

127

희생자 많이 거주하던 안산에 분향소 설치하던 중 파출소장 막말“동포들이 나라를 위해 죽은 것도 아니고 뭘 했습니까”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파출소장이 화성 아리셀 화재 희생자 분향소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화성화재이주민 공동대책위는 이날 낮 12시 40분께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다문화어린이공원에서 분향소를 설치하던 과정에 안산단원경찰서 소속 A 파출소장에게 막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A 파출소장이 “동포들이 나라를 위해 죽은 것도 아니고 뭘 했습니까”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화성화재이주민공동대책위원회는 경기 안산역 인근 다문화어린이공원에 이번 화재로 목숨을 잃은 중국인 노동자를 추모하기 위한 분향소를 마련했다. 

안산은 이주 노동자가 많은 곳으로 이번 참사의 희생자 중 상당수가 안산에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분향소를 차리던 중 A 파출소장이 “허락받고 차리는 거냐, 무슨 권한으로 차리냐”고 했다. 그러면서 “동포들이 나라를 위해 죽었느냐, 뭐했느냐”, “왜 분향소를 차리냐”고 비난했다고 설명했다. 

박천응 화성공장이주민공동대책위원회 공동 대표는 “중국 동포들도 다 보는 자리에서 이런 막말을 한 것”이라며 “국가 치안과 안보를 책임지는 경찰이 반인권적인 발언을 하는 것이 처참하고 화가 난다”고 항의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A 파출소장은 “상황 파악을 위해 현장에 갔다가 대책위 측에 ‘안산시로부터 허가를 받았냐’고 물었더니 ‘신고만 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이어 “이에 사고가 난 화성시에 이미 합동분향소가 있는 만큼 다른 지역에 따로 분향소를 만드는 것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만들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큰 상처를 입었을 이주민단체 회원들과 유족에게 사과드린다”며 “(해당 소장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정확한 경위를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4일 오전 10시 31분쯤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아리셀에서 리튬전지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23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 

현재 사망자들의 신원 확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27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17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신원이 확인됨에 따라 장례 절차 등 후속 조치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