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노인·장애인에게 음식 만들어 기부하던 박정희씨, 장기기증으로 4명의 생명 살려

49

56세 박정희씨,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의 생명 살려

심장, 폐장, 신장(좌, 우) 기증

사진 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늘 어려운 사람을 돕기에 앞장서던 박정희씨가 4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천사가 되어 떠났다.

2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5일 동강병원에서 56세 박정희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숨졌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3일 새벽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급히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가족은 생전에 생명나눔에 동참하고 싶어 했던 기증자의 뜻을 따라서 기증에 동의했고 박씨는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신장(좌, 우)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렸다.

전라남도 순천에서 2남 3녀 중 장녀로 태어난 박 씨는 차분하고 조용한 성격으로 늘 자기가 할 일을 먼저 찾아 나서는 부지런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젊어서는 직장생활을 하다 결혼 후 1남 1녀의 자녀를 낳아 가정주부로 남편과 자녀를 보살피는 헌신적이고 자상한 아내이자 어머니였다.

박씨는 성실한 기독교인으로 성경 읽는 것을 좋아했고, 주말에는 홀로 사는 노인과 장애인을 위해 무료 반찬을 만들어 드리는 봉사활동을 하며 늘 어려운 사람을 돕기에 앞장섰다.

박씨는 지난 2019년 뇌경색으로 수술을 받고 치료를 받았고, 2023년 10월 뇌출혈이 다시 발생해 진료를 받던 중 모야모야병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씨가 모야모야병을 진단받은 며칠 후 해외에서 일을 하고 있던 아들 박진홍 씨도 뇌경색이 발생해 국내로 긴급히 들어와 검사해 봤더니 어머니와 같은 모야모야병을 진단받았다고 한다.

박 씨의 아들 박진홍씨는 “엄마, 다시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아요. 항상 사랑했고 언제나 밝은 모습으로 대해줘서 너무나 고마웠어요. 엄마가 가르쳐 준 대로 좋은 일 많이 하고 잘 지낼게요. 하늘에서 건강히 잘 지내세요. 사랑해요. 엄마”라며 하늘로 보내는 편지를 전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삼열 원장은 “가족을 위해 헌신하고, 어렵고 힘든 이웃을 도우며 살아오신 기증자와 숭고한 생명나눔의 뜻을 함께해주신 유가족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삶의 끝에서 다른 생명을 살리고 떠난 기증자의 아름다운 모습이 사회를 따뜻하게 환하게 밝힐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