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하러 왔다가 밥 굶는 팬들 배불리 먹을 수 있게 1년치 밥값 선결제하고 간 유명 여가수

7161

테일러 스위프트, 투어 중 도시 마다 거액 쾌척

테일러스위프트 / GettyimagesKorea

유럽 투어 공연 중인 한 여가수가 저소득층 식품 지원 단체에 통 큰 기부를 해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26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은 미국 최정상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영국 도시의 푸드뱅크에 거액을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위프트는 지난 18일 공연한 도시 카디프의 푸드뱅크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정확한 기부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개인 기부로는 역대 최고액이라고 단체는 밝혔다.

레이철 빅스 대표는 “음식과 필요한 물품으로 채운 트럭을 구입할 것”이라며 “1천200명에게 하루 3끼씩 사흘치, 즉 1만800끼를 제공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스위프트는 사흘간 공연한 리버풀과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푸드뱅크에도 기부한 바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리버풀에서 11개 푸드뱅크를 운영하는 세인트앤드루스 커뮤니티 네트워크는 “(스위프트가) 기본적으로 우리 음식값 1년치를 내줬다고 보면 된다”며 “운영에 숨통이 트였다”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에든버러 푸드 프로젝트도 “우리가 후원하는 사람들에게 큰 변화를 줄 만큼 기부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스위프트는 내달 네덜란드,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 등지를 돌고 나서 8월 런던 공연을 재개할 예정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3
+1
1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