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게임 중 망치 들고 현피 뜨러 갔다가 얼굴 박제된 한국 남성

107

온라임 게임 중 시비 붙자 1600km를 날아간 한인 남성

나소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미국에 거주하는 20대 한인 남성이 온라인 게임 중 말다툼을 벌인 상대를 찾아가 망치를 휘둘렀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ABC 뉴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3일 20세 한인 남성 에드워드 강씨는 2급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뉴저지주 뉴어크에 거주하는 강씨는 최근 다중접속 온라인(MMO) 게임을 하던 중 다른 게임 이용자와 시비가 붙었다.

두 사람 사이에는 격한 언쟁이 오갔고 분노를 참지 못한 강씨는 ‘현피'(온라인에서 만난 상대를 현실에서 폭행하는 행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실행하기 위해 곧바로 비행기 표를 끊었다.

시비가 붙은 플레이어는 뉴저지주 뉴어크와 1600km 떨어진 플로리다주에 살고 있었다. 

강씨는 부모님에게 “친구를 만나러 간다”는 말만 남긴 채 곧바로 플로리다 잭슨빌 공항으로 가는 비행기를 탔다. 

새벽 2시께 플로리다에 도착한 그는 인근 공구 판매점에 들러 망치와 손전등 등 범행 도구를 구입했다.

이후 지난 21일부터 인근 호텔에 머무르며 범행 기회를 수시로 엿보던 중 23일 검은색 복장과 마스크로 신분을 철저히 숨긴 채 피해자의 집으로 접근했다.

강씨는 새벽 게임 중이던 피해자가 방에서 나오자 곧바로 달려들어 준비해 온 망치로 폭행했다. 다행히 도와달라는 비명소리를 들은 피해자의 아버지가 강씨를 제압한 뒤 곧장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의 집에서는 다량의 혈흔이 발견됐고 피해자는 머리에 심각한 상처를 입어 치료 중이다.

강씨는 2급 살인 미수, 무장 강도 등 중범죄 혐의가 적용돼 현재는 나소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다. 

그는 전혀 반성하는 기미 없이 경찰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