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간판’ 이해인, 전지훈련 중 음주·미성년자 후배 성추행 논란에 뜻밖의 입장 밝혀

67

음주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사실은 강하게 반박

YTN '단독보도'

해외 전지훈련 기간 중 술을 마시고 미성년자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로 자격정지 3년 중징계를 받은 여자 피겨 국가대표 이해인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 27일 이해인은 YTN ‘단독보도’와의 인터뷰를 통해 음주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논란 이후 처음으로 카메라 앞에 앉은 그는 지난달 이탈리아 전지훈련 기간 술을 마신 것을 깊이 반성하고, 상처받고 실망한 가족과 팬에게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미성년자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피해 선수와는 연인 사이였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YTN '단독보도'

이해인은 “사귀던 사이에 있었던 일인데 그 일을 성추행이라고 보도하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많이 아프고 많이 괴로웠다”며 “성적 가해 행위나 성추행에는 전혀 없었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사람 다 미성년자일 때 교제를 시작한 만큼 경각심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이해인은 애칭을 담아 주고받은 다정한 메시지도 있다며 취재진에 공개했다.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4대륙 선수권에서 우승하고, 세계 선수권 은메달을 따는 등 ‘피겨 간판’으로 승승장구하던 이해인은 3년 간의 자격정지로 2년 뒤 밀라노 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것에 대해 속상함을 전했다.

그는 “다가오는 밀라노 올림픽이 너무나도 간절했는데 지금으로써는 사실상 도전해 볼 수도 없는 그런 상황이고, 제 세상이 다 무너진 것 같아서 많이 슬프고 절망적”이라고 말했다.

이해인은 조만간 열릴 대한체육회 재심에서 성추행 부분을 적극적으로 소명할 예정이다.

이해인의 법률대리인 김가람 변호사는 “연인 관계에서 있었던 가벼운 스킨십이었다. 이 사실을 충분히 소명하고 이해인 선수가 잘못한 (음주) 부분에 대해서는 선처를 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뉴스1

앞서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여자 피겨 국가대표 선수들이 전지훈련 도중 숙소에서 여러 차례 술을 마신 사실이 드러났다. 

연맹의 강화훈련 지침상, 훈련 및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이 과정에서 이해인이 남자 후배 선수에게 성적 불쾌감을 주는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자격 정지 3년을 처분받았다.

이해인과 함께 술을 마신 선수 A는 성적 불쾌감을 주는 불법 촬영을 한 혐의 등으로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고, 남자 후배 B에게는 이성 선수의 숙소에 방문한 것이 강화 훈련 규정 위반이라고 판단돼 견책 처분이 내려졌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