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라고 영화관 얼음 싹쓸이한 ‘얼음 거지’ 때문에 미지근한 콜라 마셨습니다” (영상)

1813

영화관에서 ‘얼음’ 몽땅 챙긴 민폐족

“시민의식 정말 최악인 것 같아”

JTBC '사건반장'

영화관 셀프 음료수 기계에서 얼음을 싹쓸이한 얌체 남성이 목격됐다.

지난 25일 JTBC ‘사건반장’은 영화관 음료수 기계에서 나오는 얼음을 몽땅 털어가는 남성을 목격했다는 제보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의 한 멀티플렉스에서 이 모습을 포착했다.

A씨는 영화를 보러 갔다가 무인으로 운영되는 음료수 기계 앞에서 비닐봉지 가득 얼음을 담아 가는 사람을 보고 경악했다.

남성은 미리 준비한 듯한 비닐봉지에 얼음을 한가득 담아 챙겨갔다.

A씨는 뒤이어 컵에 얼음을 담으려고 했으나 기계 안에 있던 얼음은 이미 동이 난 상태였다.

JTBC '사건반장'

그는 “남성이 배출구에 얼음을 흘려가며 몽땅 챙겨간 탓에 다음 사람들이 얼음을 담으려고 해도 나오지 않았다”면서 “아무리 셀프로 음료를 담는다고 하지만, 시민의식이 정말 최악인 것 같아 제보한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저런 행동을 하면 예전에는 주위에서 개입해서 ‘왜 그렇게 하느냐’고 했는데 요즘에는 시비 걸릴까 봐 사람들이 그런 것도 잘 안 한다. 우리 사회의 질이 점점 떨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YouTube ‘JTBC News’

실시간 인기기사

+1
1
+1
0
+1
3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