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혐의로 고소당한 손웅정 감독, 조심스럽게 현재 상황·입장 밝혔다

104

손웅정 감독과 코치 2명, 욕설·체벌 혐의로 피소 

아동 부모 “실망감 크다…또 다른 피해자 안 나왔으면”

손 감독 “고소인 측이 합의금 수억 요구…사랑 전제된 언행”

손웅정 감독 / 뉴스1

유소년 축구 훈련기관 ‘SON축구아카데미’를 운영하는 축구선수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감독과 코치진들이 소속 유소년 선수에게 욕설과 체벌 등 아동학대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감독과 A코치, B코치 등 3명은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피소됐다. 이들은 현재 검찰로 송치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올해 3월 19일 아동 C군 측이 “오키나와 전지훈련 중이던 지난 3월 9일 A코치가 C군의 허벅지 부위를 코너킥 봉으로 때려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고 고소하면서 불거졌다. 

C군 측은 경찰 조사에서 ‘패배했다는 이유로 A코치로부터 정해진 시간 내에 골대에서 중앙선까지 20초 안에 뛰어오라는 지시를 받고, 제시간에 들어오지 못하고 엎드린 자세로 엉덩이를 코너킥 봉으로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키나와 전지훈련 기간이었던 지난 3월 7~12일 훈련 중 실수했다는 이유, 경기는 물론 기본기 훈련을 잘 못한다는 이유로 손 감독으로부터 욕설을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카데미 소속 선수들이 함께 사는 숙소에서도 B코치에 의해 엉덩이와 종아리를 여러 차례 맞았고, 구레나룻을 잡아당기거나 머리 부위를 맞았다는 내용도 진술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C군의 아버지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내 자식이 맞았다는 데 실망감이 컸고, 아들이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까 생각하면 화가 나고 이런 사례가 더는 나오면 안 된다는 생각에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손 감독은 해당 매체에 입장문을 보내 “최근 아카데미 훈련 도중 거친 표현과 체력 훈련 중 이뤄진 체벌에 관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음의 상처를 받은 아이와 그 가족분들께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한다”면서도 “다만 고소인의 주장 사실은 진실과 다른 부분이 많기 때문에 아카데미 측은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숨기지 않고 가감 없이 밝히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 감독은 “사건 발생 이후 아카데미 측은 고소인 측에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도모하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다만 고소인 측이 수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했고, 그 금액은 아카데미가 도저히 수용할 수 없어 안타깝게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으며, 현재 별도의 합의 없이 정확한 사실 관계에 입각한 공정한 법적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손웅정 감독 / 뉴스1

그러면서 “그 당시 있었던 일과 이후 경위는 직접 경험한 사람들의 기억과 말이 일치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손 감독은 “제 모든 것을 걸고 맹세컨대 아카데미 지도자들의 행동에 있어서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전제되지 않은 언행은 결코 없었다”고 했다. 

그는 “한 것을 하지 않았다고 할 생각도 없고, 하지 않은 것을 했다고 할 생각 또한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대의 변화와 법에서 정하는 기준을 캐치하지 못하고 제 방식대로 아이들을 지도한 점을 반성하고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하고 훈련에 몰입할 수 있도록 또 다른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