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다리에서 핏물 뚝뚝 흐르는데…“먹어도 된다”는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

52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서 시킨 치킨서 핏물 흘러

JTBC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B사의 치킨 제품에서 핏물이 흘러나와 소비자가 업체에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런데 업체 측은 “먹어도 된다”라고 대응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충남 공주에 사는 대학생 A씨는 17일 저녁 B사의 닭 다리 구이 제품을 배달시켰다.

닭 다리를 베어 문 A씨는 뼈에서 새빨간 액체가 흘러나오는 것을 발견했다.

핏물이었다. 흘러나온 피의 양은 티스푼 하나 정도에 달했다.

치킨의 빨간 양념과도 한눈에 구별이 가능할 정도로 붉은색을 띠었다.

본사 확인 결과 치킨에서 흘러내린 액체는 피가 맞았다.

하지만 해당 치킨을 판매한 매장 관계자는 본사에 물어보려고 책임을 전가했고, 본사는 이튿날 오후 2시가 되어서야 “뼈에 남은 피인데 먹어도 된다”라고 답변했다.

A씨는 결국 업체의 답변을 기다리다 다 식어 굳어버린 치킨을 먹지도 못하고 버려야만 했다고 한다.

화가 난 A씨는 업체와 배달 앱 측에 환불을 요구했지만, 매뉴얼대로 조리한 제품이기 때문에 환불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는 억울함에 본사에 연락해 언론에 제보하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비로소 환불을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사람이 하는 일인지라 치킨이 덜 익을 수도 있고, 치킨을 잘 익혔더라도 피가 나올 수도 있고, 조리 과정에 실수는 언제나 발생할 수 있지만, 고객 대응은 다른 이야기다. 다들 어려운 시기에 많이 고생하시는 것을 알기에 멈추려 했으나, (치킨 점포) 사장님의 리뷰 블라인드 처리와 리뷰에 남긴 댓글에서 저를 향한 질책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B사 담당자는 언론 취재가 있고 난 뒤 A씨에게 연락해 치킨에서 피가 나오게 된 경위를 설명하고 먹으면 안 되는 제품을 먹으라고 잘못 안내한 데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했다.

또 고객센터와 일선 매장에서도 고객 응대에 차질이 없도록 다시 교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문제의 제품은 보통 B사의 하청업체가 165도에서 10분 이상 가열하고, 100도에서 10분간 스팀 가열한 뒤 90도에서 15분간 살균 과정을 거쳐 냉장 유통한다. 이후 매장에서 다시 오븐에 구워 판매하는 제품이었다.

이같은 과정을 거치면 치킨에서 생피가 흘러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한다.

하지만 A씨가 문제를 제기한 제품은 닭 다리가 커서 제대로 익지 않았거나, 도계 과정에서 특이하게 뼛속에 피가 남아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YouTube ‘JTBC News’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