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탄핵 국회청원 동의 10만 돌파…사흘 만에 동의 수 충족

199

윤석열 대통령 탄핵 국회청원, 사흘 만에 5만명 동의 달성

뉴스1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즉각 발의할 것을 요구하는 국회 국민동의청원이 사흘 만에 청원 접수 요건을 달성했다.

지난 20일 국회 국민동의청원 게시판에는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이날 낮 12시 52분께 3만 1,628명(63%)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동의 기간은 7월 20일까지인데, 23일 오후 2시 51분께 청원 요건인 동의 수 5만을 달성했다.

국회청원은 1개월 내 5만 명의 동의를 받으면 소관위원회 및 관련위원회에 회부되고, 심사를 거쳐 국회 본회의까지 갈 수 있다.

24일 오전 10시 기준 10만 5천 명을 넘어선 상황이다.

청원인 A씨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대한민국은 총체적 위기에 처해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탄핵의 5가지 대표 사유로 ▲해병대 박정훈 수사단장에 대한 외압 행사(군사법원법 위반) ▲명품 뇌물 수수, 주가조작, 서울-양평고속도로 노선 조작(윤석열-김건희 일가의 부정비리, 국정농단) ▲전쟁 위기 조장(평화통일 의무 위반) ▲일본 강제징용 친일 해법 강행(대법원 판결 부정) ▲후쿠시마 핵 폐수 해양투기 방조(국가와 국민의 생명 안전권 침해) 등을 들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대북전단 살포 비호, 9.19남북군사합의 파기 등 남북 관계는 충돌 직전의 상황이다. 채해병 특검, 김건희 특검 등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민주주의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윤석열은 대통령의 권력을 본인과 김건희의 범죄를 덮기 위한 방탄용으로 행사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로 민생경제가 파탄 나고 국민들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데도 윤석열은 민생 예산을 삭감하고 부자들의 세금을 깎아주고 있다”며 “윤석열이 내놓은 고령화 대책, 저출산 대책도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 미국과 일본을 추종하는 사대매국 외교로 국익은 훼손되고 외교적 고립은 심화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경제, 안보, 외교, 민생, 민주 등 대한민국의 모든 분야가 총파산하고 있다. 이미 윤석열을 탄핵 사유는 차고 넘친다. 총선에서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윤석열은 국정기조를 전환할 의지가 없다. 심판은 끝났다. 22대 국회는 윤석열 탄핵소추안을 즉각 발의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