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명이 5일째 못 찾던 실종자 단 25분 만에 구조한 댕댕이 고고…하루에 2명 구했다

83

구조견 고고 하루에 실종자 2명 구조…”구조견 1마리가 2명의 생존자를 구조해 낸 건 처음”

지난 20일 강원도 원주시에서 실종된 70대 남성을 수색 1시간여 만에 발견한 119구조견 고고  / 소방청

폭염 속 실종된 70대 치매 노인과 5일 동안 수색해도 찾지 못했던 50대 남성을 잇따라 구조한 119 구조견이 화제다.

지난 23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중앙119구조본부 충청·강원119특수구조대 소속 119 구조견 ‘고고’는 핸들러 오용철 소방교와 함께 충북 단양의 실종자 수색 활동에 투입됐다.

5살 독일산 셰퍼드인 고고는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수색에 투입된 지 약 25분 만에 실종자를 발견했다.

이 실종자는 소방관과 경찰관 30여 명이 집 주변 등을 수색했지만 5일째 찾지 못하고 있었다.

고고는 이날 오후에도 또 다른 실종자를 찾아냈다.

이날 강원 원주시에서는 치매 증상이 있는 70대 남성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소방과 경찰은 인력 40여 명, 헬기와 드론, 경찰견과 119 구조견을 투입해 수색에 나섰다.

고고는 오후 2시 20분께 1시간여 만에 풀숲에 주저앉아 숨을 헐떡이고 있는 실종자를 발견했다.

이에 소방과 경찰은 실종자를 안전하게 지상으로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소방청은 “하루 동안 구조견 1마리가 2명의 생존자를 구조해 낸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고고는 중앙119구조본부 충청·강원특수구조대 소속 119 구조견으로 지난해 4월부터 구조견으로 투입됐고, 실종자를 찾아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119 구조견은 인간의 50배에 해당하는 청각과 인간의 1만 배에 달하는 후각을 활용해 구조대원이 진입하기 어려운 지역까지 샅샅이 수색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셰퍼드의 경우 후각·청각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머리가 좋고 충성심이 강하며 동작이 민첩해 제1차 세계대전부터 군견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하루에 두 명의 실종자를 구조해 낸 고고는 이날 가장 좋아하는 쇠고기 맛 사료를 배부르게 먹었다고.

튀르키예 지진 피해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펼친 한국 구조견들. 왼쪽부터 해태, 티나, 토백, 토리 / 뉴스1(소방청 제공)

한편 전국에는 고고와 같은 구조견 35마리가 활동하고 있다.

이 구조견들은 지난해 한 해 동안 각종 재난 현장에 872회 출동해 44명의 구조 대상자를 발견했다.

이 중 생존자는 20명, 사망자는 24명이었다.

지난해 2월에는 튀르키예 지진 현장에 투입돼 3명을 구조해 내기도 했으며, 지난 7월에는 집중호우로 인한 경북 예천의 실종자 수색 현장에도 투입된 바 있다.

김희규 충청·강원119특수구조대장은 “각종 재난 사고에 119구조견을 적극 활용해 국민의 생명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