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에서 공개된 구하라 금고 관련 새로운 내용…반전이 있었다

4014

사라진 구하라 금고…오빠 구호인씨, 인터뷰에서 ‘반전’ 선사 

콘텐츠와이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故 구하라 관련 사건을 멈추지 않고 파고들고 있다.

생전 고인이 사용하던 ‘금고’를 훔쳐 간 이를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그가 각종 사건의 열쇠가 될 수 있을 가능성이 있어서다.

그알에 출연한 고인의 오빠 구호인씨는 인터뷰에서 그간 말하지 않았던 놀라운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 2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구하라의 오빠 구씨의 인터뷰와 금고 절도범의 몽타주가 다뤄졌다.

구씨는 구하라의 49재(2020년 1월 11일)를 끝낸 뒤 1월 13일 본가로 향했다. 자연스레 구하라의 집은 아무도 기거하지 않는 채로 있게 됐다.

그러던 14일 오전 0시 15분께, 한 남성이 벽을 타고 2층 베란다를 통해 구하라의 자택에 침입했다. 그는 각종 귀중품은 건드리지 않은 채 오로지 금고만 가지고 나갔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9개월 넘도록 수사했지만 끝내 범인을 잡지 못했다. 그리고 이 사건은 그렇게 묻혔다.

하지만 얼마 전 영국의 BBC뉴스코리아가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를 다루면서 해당 사건은 관심이 모였다.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가 세상에 밝혀지는 데 큰 공을 세웠다는 게 알려지면서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구씨는 “다큐멘터리를 접한 뒤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동생이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치고 갔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고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고인의 집에서, 고인의 물건을 훔쳐가는 것 자체가 용납이 안 된다고 토로했다.

구씨는 “사실 그 금고 안의 내용물은 제가 (유품) 정리를 하면서 중요한 것들은 다 뺀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즉 그 금고를 가져갔을 땐는 거의 빈껍데기를 가져갔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어 “(금고 안에서 꺼낸) 휴대전화들은 모두 잠겨 있다. 잠겨서 그 휴대전화를 업체에 맡겨놓은 상태다”라며 “비밀번호를 풀기 위해서다. 언젠가는 기술이 나오면 그것을 풀기 위해서 믿고 맡길 수 있는 분에게 맡겨놓고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1
+1
0
+1
0
+1
0
+1
0